[Z현장] 여자친구 소원 “방시혁 PD, ‘물심양면 돕겠다’고 조언... 큰 힘 됐다”
▲ 여자친구 소원 (사진=문찬희 기자)
▲ 여자친구 소원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여자친구 소원이 방시혁 빅히트 대표와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회:래버린스(回:LABYRINTH)’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이날 사회는 방송인 김신영이 맡았다.

‘회:래버린스는 소녀가 성장 과정에서 마주하는 선택의 순간에 대해 이야기한다. 타이틀곡 '교차로 (Crossroads)'는 아름다운 선율을 바탕으로 강렬한 스트링 사운드(String Sound)와 신스(Synth)의 반전이 돋보이는 댄스 곡이다.

이번 앨범은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에 인수합병된 후 선보이는 첫 결과물이다. 빅히트와의 협업을 통해 여자친구는 완성도 있는 음악과 퍼포먼스, 뮤직비디오 등에서 한층 확장된 음악적 서사를 완성했다.

방시혁 빅히트 대표와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묻는 질문에 소원은 “아직까지는 만나 뵙지 못했다"라며 "대신 스태프분들을 통해 좋은 말씀을 들었다. PD님께서 ’여자친구는 그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여자친구만의 매력이 있다. 그 매력을 살릴 수 이는 좋은 콘텐츠들을 만들고 싶다’고 말씀주셨다"고 답했다.

이어 "PD님의 말이 정말 큰 힘이 됐다. 또 '많은 부분에서 물심양면 도와주시겠다'고 해주셔서 감동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여자친구는 3일 오후 6시 ‘회:래버린스’를 발매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