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다크비 이찬 “한 번 무대하고 죽는다는 마인드로 안무 구성”
▲ 다크비 이찬 (사진=변진희 기자)
▲ 다크비 이찬 (사진=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다크비 이찬이 연습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그룹 다크비(DKB)의 데뷔 앨범 ‘유스(Youth)’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이찬은 “직접 곡도 쓰고, 안무도 만들면서 해야 할 것들이 많았다. 그래서 역할을 잘 분담했다. 안무를 짤 때는 누가 할지, 안무를 만들 때는 누가 할지 나눴다”라고 밝혔다.

“얼마나 연습을 했나?”라는 물음에 이찬은 “솔직히 연습은 쉴 틈 없이 했다. 매일 몸이 부서져라 했다. 아크로바틱도 하고, 개인 프리스타일도 하고, 바닥에 앉았다가 일어났다가 무릎이 깨지도록 하는 안무들이 많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찬은 “저희가 짜면서도 한 번 무대하고 죽는다는 마인드로 했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끈다.

타이틀곡 ‘미안해 엄마(Sorry Mama)’는 방황하는 젊은이들의 마음을 센스 있게 표현한 가사가 돋보이는 노래다.

한편 다크비는 3일 오후 6시 ‘유스’를 발매하고 데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