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신인상 받고파” 시그니처, 2020년 첫 신인 걸그룹 탄생(종합)
▲ 시그니처 (사진=문찬희 기자)
▲ 시그니처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2020년 첫 번째 신인 걸그룹이 탄생했다. 이석훈, 윤하, 씨아이엑스 등이 속한 C9엔터테인먼트에서 야심차게 선보이는 시그니처가 드디어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딘다.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그룹 시그니처(cignature)의 데뷔 리드 싱글 A ‘눈누난나’(NUN NU NAN NA)’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시그니처 멤버 채솔, 지원, 예아, 선, 셀린, 벨, 세미가 참석했으며, MC준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셀린은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선은 “이렇게 무대에 올라와 있는 게 실감이 안 난다. 시그니처만의 좋은 기운과 에너지를 전달드리고 싶다”라고, 세미는 “데뷔를 할 수 있다는 게 신기한 일이다. 언니들이 잘 도와준 덕분에 무대를 잘할 수 있었다. 언니들에게 고맙다”라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 시그니처 (사진=문찬희 기자)
▲ 시그니처 (사진=문찬희 기자)

시그니처는 C9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설립한 걸그룹 전문 레이블 J9엔터테인먼트의 첫 번째 아티스트로 일찍이 관심을 모았다.

지원은 “밤낮 가리지 않고 연습한 멤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회사 스태프분들께도 너무 감사하다. 앨범 제작을 위해 힘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많은 노력이 모인 앨범인 만큼 ‘눈누난나’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한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눈누난나’는 트랩을 기반으로 묵직한 덥스텝과 디스코 장르가 혼합된 곡으로, 리드미컬하게 계속 변화하는 드럼이 인상적이다. 지원은 “즐거울 때 ‘룰루랄라’라고 내뱉는 말을 재밌게 ‘눈누난나’라고 표현한 말을 모티브로 만든 곡이다. 계속 변화하는 리드미컬한 드럼이 인상적이다”라고 곡을 소개했다.

특히 ‘눈누난나’를 들으면 좋은 상황에 대해 예아는 “곡 제목이 신나는 느낌이 드는데, 지치는 날이나 출근길에 들으면 텐션이 올라갈 것 같다”라고, 선은 “금요일에 퇴근하고 집에 가는 길에 들으면 신이 날 거다”라고 강조했다.

▲ 시그니처 (사진=문찬희 기자)
▲ 시그니처 (사진=문찬희 기자)

이번 주 여자친구, 에버글로우, 이달의 소녀 등 많은 걸그룹이 컴백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치열한 컴백 대전 속 데뷔하는 시그니처. 예아는 “저희가 데뷔하는 시기에, 영광스럽게도 많은 선배님들께서 컴백하신다. 저희가 첫 활동이라 미숙한 점이 많을 수 있는데 바로 옆에서 선배님들의 무대를 보고 배울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성장할 수 있는 데뷔 활동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설렌다”라고 기뻐했다.

시그니처만의 강점을 묻는 물음에 선은 “시그니처는 춤이 장점이라 생각한다”라고, 셀린은 “저희의 풋풋함과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 두 가지가 공존한다”라고 자랑했다.

시그니처는 강렬하고 깊은 인상을 남기겠다는 각오다. 선은 “요즘 유튜브를 많이 보시는데 거기서 고민 없이 시그니처의 ‘눈누난나’를 검색해서 봐주셨으면 한다”면서 “팬들과 오래 함께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 팬분들을 자주 만나고 싶고,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활동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2020년 첫 신인 걸그룹인 만큼 신인상에 대한 욕심도 있을 터. 이에 대한 물음에 선은 “솔직히 신인상 욕심이 난다. 하지만 우선은 시그니처의 음악과 무대를 알리는 활동을 하고 싶다. 신인상을 받는다면 정말 감사하겠지만, 많은 분들이 저희를 알고 좋은 기운을 느껴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라고 겸손히 답했다.

끝으로 셀린은 “그룹명처럼 케이팝을 대표하는 시그니처가 되겠다”라고, 벨은 “대중의 마음을 울리는 벨 같은 시그니처가 되겠다”라고 당찬 각오로 활동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시그니처는 4일 오후 6시 데뷔 리드 싱글 A ‘눈누난나’를 발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