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소셜 50’ 164번째 1위... 빌보드 사상 최다 기록 돌파! 
▲ 방탄소년단 (사진=문찬희 기자)
▲ 방탄소년단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소셜 50’ 차트의 새 역사를 썼다.

4일(현지시간)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소셜 50’에서 통산 164번째 1위를 차지하며 사상 최다 기록을 돌파했다.

빌보드는 “2월 8일자로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오랜 기록이 깨졌다”며 “방탄소년단이 164주 동안 1위를 차지하면서,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의 163주 동안의 1위 기록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기록은 “지난 1일자 빌보드 핫 100에서 57위로 데뷔한 신곡 ‘블랙 스완(Black Swan)’에 대한 프로모션뿐 만 아니라, 1월 26일 진행된 그래미 시상식에서 릴 나스 엑스(Lil Nas X)와 함께 출연한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스(Old Town Road All-Stars)’의 공연 또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6년 10월 29일자 차트에서 ‘소셜 50’ 차트에 1위로 처음 진입한 이후, 2017년 7월 29일부터 현재까지 정상의 자리를 지키며 약 2년 6개월간 1위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를 수상하며 소셜미디어에서의 남다른 영향력과 파급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이 지난 2018년 8월​ 발매한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 앨범은 ‘빌보드 200’ 차트 157위에 올랐다. 발매한 지 1년 5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차트에 이름을 올리며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월드 앨범’ 1위, ‘인디펜던트 앨범’ 16위 등 각종 차트의 상위권을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3일 컴백 트레일러 ‘아웃트로 : 에고(Outro : Ego)’를 공개하며 오는 21일 발매할 네 번째 정규앨범 ‘맵 오브 더 솔(MAP OF THE SOUL) : 7’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