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라도’ 배성우 “배성재와 방송 출연? 서로 신경 쓰느라 바쁠 것”(인터뷰)
▲ ‘지푸라기라도’ 배성우 “배성재와 방송 출연? 서로 신경 쓰느라 바쁠 것”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지푸라기라도’ 배성우 “배성재와 방송 출연? 서로 신경 쓰느라 바쁠 것”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배성우가 동생 배성재와 방송 출연에 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성우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 인터뷰로 만났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배성우는 SBS 배성재 아나운서와 연예계 대표 형제로 알려져 있다. 평소 인터뷰 등을 통해 현실 형제 특유의 티격태격을 선보이는 두 사람이기에 예능 동반 출연 등 많은 제의가 오고 있다고. 하지만 배성우는 예능 동반 출연에 대해 “어려울 거 같다”는 속내를 털어놓았다.

배성우는 “가족끼리 비즈니스를 한다는 게 걱정된다”면서 웃더니 “어디든 함께 나가면 저보다 동생을 많이 신경 쓸 거 같다. 물론 저보다 동생이 훨씬 능숙한 것도 알고 있다. 하지만 동생 역시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래서 같이 방송에 나가면 마음껏 내려놓고 놀지 못할 거 같다”면서 “제안은 많이 받는다. 라디오 ‘배성재의 텐’에서도 제안이 많이 들어왔는데, 성재는 대놓고 ‘제가 싫어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든든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는 오는 12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