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한예리 美 선댄스 영화제 소감 "언어의 장벽 넘어 소통할 수 있는 작품"
▲ '미나리' 한예리 美 '선댄스 영화제' 소감 "언어의 장벽 넘어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작품" (사진=선댄스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 '미나리' 한예리 美 '선댄스 영화제' 소감 "언어의 장벽 넘어 소통할 수 있는 작품" (사진=선댄스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한예리가 영화 '미나리'의 '선댄스 영화제' 수상 소감을 전했다.

영화 '미나리'는 지난 1일(현지시각) 미국 유타주 파크 시티에서 열린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자국 영화 경쟁 부문 심사위원 대상, 관객상을 수상했다. 이번 작품은 한예리의 할리우드 첫 주연작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한예리는 소속사를 통해 "작년 뜨거웠던 한 여름, 감독님과 윤여정 선생님, 동료 배우들, 스태프분들과 함께 땀 흘린 시간들이 생각난다. 그 노력만큼 이번 선댄스 영화제에서 좋은 결실을 맺어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미나리'를 통해 좋은 친구들을 많이 만나게 돼 감사하다. '미나리'는 언어의 장벽을 넘어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작품"이라며 "국내외에서 더 많은 관객들을 만날 수 있는 날을 기다리고 있겠다.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한예리 외 스티븐 연, 윤여정, 윌 패튼,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가 출연하며 영화 '문유랑가보(Munyurangabo)'로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했으며 AFI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리 아이작 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