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남자’ 규현 “소속사 식구, 이미 수호가 다 초대했더라”(인터뷰)
▲ '웃는 남자' 규현 (사진=EMK뮤지컬컴퍼니)
▲ '웃는 남자' 규현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뮤지컬 배우 규현이 같은 소속사 식구이자, ‘웃는 남자’에서 같은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규현이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뮤지컬 ‘웃는 남자’ 인터뷰로 만났다. 규현은 ‘웃는 남자’에서 기이하게 찢긴 입을 지닌 그윈플렌 역을 맡았다.

이날 규현은 “사회복무 요원 시절 ‘웃는 남자’를 2번 봤다”면서 “아무래도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서 볼 수 있었다. 박효신 형, 수호 이렇게 두 번 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규현은 “그때는 작품을 하려고 본 게 아니라 ‘웃는 남자’라는 창작극이 있는데, 괜찮다는 말을 들어서 보게 됐다. 효신 형이 하는 걸 먼저 봤는데, 사실 제가 수호랑 굉장히 친하다. 어릴 때부터 친했다. 그래서 수호 것도 봐야겠다 싶어서 또 본 거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규현은 같은 소속사 동료를 초대하며 있었던 에피소드도 털어놨다. 그는 “사실 연예인 지인을 잘 초대하지 않는 편이긴 한데, 회사에 ‘언제 보러 올 거야?’라고 물으면 ‘수호가 벌써’라고 답하더라. 걔가 이미 다 돌려놨길래 대단하다 싶었다. 그래서 ‘난 안 와도 돼’라고 했고, 수호가 모르는 연예인 중에서 초대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가진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 작품.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