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결백' 배종옥 "분장에 대한 주변 우려, 전혀 개의치 않아"
▲ (사진=문찬희 기자)
▲ '결백' 배종옥 "분장에 대한 주변 우려, 전혀 개의치 않아"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배우 배종옥이 영화 '결백' 속 분장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상현 감독, 배우 신혜선, 배종옥, 태항호, 홍경이 참석했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 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 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극중 배종옥은 기억을 잃고 살인 용의자가 된 정인의 엄마 화자로 분한다. 배종옥은 화자라는 캐릭터를 위해 의치와 가발, 피부 분장을 통해 완벽하게 새로운 모습으로 분한 열정을 보였다. 

배종옥은 "저라는 배우를 생각하면 다들 지적이고 카리스마있는 이미지를 주로 떠올린다"며 "많은 역할을 넘나들었지만 다른 것들은 기억 못 하시더라"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연기 변신에 대한 갈증으로 이번 작품을 선택했다"며 "분장에 대한 주변의 우려는 전혀 개의치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신헤선은 "현장에서 분장한 배종옥 선배를 보고 저절로 눈물이 났다"며 "너무 작고 힘 없는 엄아의 모습을 완벽히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결백'은 오는 3월 5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