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결백’ 홍경 “신혜선의 굉장한 팬, 함께 연기하며 항상 좋았다”
▲ ‘결백’ 홍경 “신혜선의 굉장한 팬, 함께 연기하며 항상 좋았다” (사진=문찬희 기자)
▲ ‘결백’ 홍경 “신혜선의 굉장한 팬, 함께 연기하며 항상 좋았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홍경이 신혜선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혜선, 배종옥, 홍경, 태항호, 박상현 감독이 참석했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 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 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극중 홍경은 자폐성 장애가 있는 정인의 남동생 경수로 분한다. 이번 작품에서 신혜선과 남매 호흡을 맞추게 된 홍경은 평소 신혜선의 팬이었다며 함께 호흡을 맞춘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홍경은 “제가 혜선 누나의 굉장한 팬인데 누나가 끝까지 안 믿으시더라”며 웃더니 “상황이나 신에 대한 집중이 떨어질 때 상대 배우를 믿으면 수월하게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혜선 누나와 연기할 때 항상 좋았던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누나의 눈을 보거나 대사를 들으면 자연스럽게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 있었다”고 덧붙이며 신혜선을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한편 ‘결백’은 오는 3월 5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