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신혜선 “‘결백’의 안정인, ‘비밀의 숲’ 영은수 상위 버전 같다”
▲ 신혜선 “‘결백’의 안정인, ‘비밀의 숲’ 영은수 상위 버전 같다” (사진=문찬희 기자)
▲ 신혜선 “‘결백’의 안정인, ‘비밀의 숲’ 영은수 상위 버전 같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신혜선이 영화 ‘결백’의 캐릭터에 관해 이야기했다.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혜선, 배종옥, 홍경, 태항호, 박상현 감독이 참석했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 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 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극중 신혜선은 대형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이자 살인자로 몰린 화자의 딸 정인으로 분한다.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 검사 영은수 역을 맡아 아버지의 결백을 주장하는 모습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던 그는 이번 작품에서는 변호사로 분해 어머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신혜선은 “가족 전문 법조인이 되는 거 같다”며 웃더니 “연기하는 제가 같은 사람이라 그런지 안정인과 영은수의 결이 조금 비슷한 느낌이 있다. 디테일한 것들은 다르지만 결이 닮은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안정인은 영은수의 상위 버전이다. 영은수가 조금 더 크면 이런 느낌일 거 같다”면서 “감독님께서 ‘비밀의 숲’을 보시고 저를 이번 영화에 캐스팅하신 거로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결백’은 오는 3월 5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