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차별화된 추적극"... '결백', 뜨거운 진심 담은 웰메이드 영화의 탄생(종합)
▲ (사진=)
▲ '결백' 출연진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여성 캐릭터 중심의 힘 있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 찾아온다. 부드럽지만 강력한 에너지를 지닌 신혜선, 배종옥이 묵직한 드라마를 이끌어가며 추적극의 새 지평을 연다.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상현 감독, 배우 신혜선, 배종옥, 태항호, 홍경이 참석했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 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 가는 작품이다. 

박상현 감독은 "죄에 예민한 엄마와 딸이 살인 용의자와 변호사로 만난다"며 "아이러니한 상황 속에서 추악한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그동안 조감독 생활을 거쳐 준비된 신인의 면모를 보인 박상현 감독은 이번 작품으로 장편 영화 데뷔에 나서 관심을 모았다. 그는 "신문 기사를 통해 사건을 접한 후 '결백'을 처음 구상했다"며 "기존에 쓰고 있던 시나리오에 이번 작품을 녹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 (사진=)
▲ '결백' 출연진 (사진=문찬희 기자)

'결백'으로 첫 스크린 주연에 도전하는 신혜선은 "집에 시나리오를 받아 놓고 다른 스케줄을 하러 나갔었다"며 "집으로 돌아왔을 때, 시나리오를 읽어본 아버지가 '너 이 작품 꼭 해라' 하셨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또한 배종옥 역시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 끝까지 한 번에 읽혔다"며 "이미지 변신을 원하기도 했지만 우선적으로 작품이 너무 좋았다"고 시나리오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혜선, 배종옥 외에도 허준호, 태항호, 홍경 등 전 세대를 아우르는 캐스팅에 기대를 높였다. 이에 박상현 감독은 "극의 중심인 추 시장 역을 허준호 씨가 해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촬영 당시 허준호 씨가 물리적인 상황이나 스케줄 제약이 있었다"며 "그러나 함께하는 출연진들의 앙상블을 보더니 스케줄을 조절해 합류해줬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 (사진=)
▲ '결백' 출연진 (사진=문찬희 기자)

앞서 극중 시골 순경으로 분한 태항호는 촬영 현장에서 시민들이 자신을 실제 순경으로 오해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이번 작품으로 제복을 입어볼 수 있어 좋았다"며 "촬영 현장에서 시민분이 '어? 저 순경 어디서 많이 봤는데'라며 저의 통제를 따르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예 홍경은 첫 영화 촬영과 관련해 "첫 영화 촬영에 많은 선배들과 함께 하다 보니 떨렸다"며 "부족한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해 감독님께 매일 모바일 메시지로 연기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더불어 "배종옥 선배가 많은 조언과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이에 신혜선 역시 "배종옥 선배는 다른 배우들의 캐릭터까지 일일히 체크하고 조언해준다"며 "모든 배우를 끌고 가는 힘이 있는 선배다"고 덧붙였다. 

제작보고회 말미 박상현 감독은 "이번 작품은 여성 캐릭터 중심으로 차별화된 추적극을 담았다"며 "모녀의 이야기 속 엄마라는 여자, 그동안 알지 못했던 가슴 아픈 비밀을 풀어냈다"고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언급했다.

배종옥 역시 "그동안 남자 위주의 영화가 많았다"며 "이번 작품만은 여자의 감수성, 여자가 이끌어가는 섬세함이 잘 표현된 작품이다"고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결백'은 오는 3월 5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