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무심한 듯 시크하게’ 대충 해야 멋이다! 헤어 업스타일 팁 4
▲ ‘무심한 듯 시크하게’ 대충 해야 멋이다! 헤어 업스타일 팁 4 (사진=수지 SNS)
▲ ‘무심한 듯 시크하게’ 대충 해야 멋이다! 헤어 업스타일 팁 4 (사진=수지 SN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요즘 가장 핫한 패션 트렌드 중 하나가 바로 꾸민 듯 안 꾸민 듯 자연스럽게 연출하는 ‘꾸안꾸’ 룩이다. 무심하게 툭 걸친 듯한 내추럴한 스타일링은 시크하면서도 은근히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자아내 패션 피플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는 최근 헤어 트렌드에서도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데, 특히 손으로 편하게 쓸어 올려 연출하는 업스타일에서 눈에 띄게 나타나고 있다. 대충 한 듯 보이지만, 사실 더 신경 써서 스타일링 해야 하는 내추럴 업스타일의 팁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번 헤어

▲ 수지 (사진=수지 SNS)
▲ 수지 (사진=수지 SNS)

일명 ‘당고머리’, ‘똥머리’로 불리는 번 헤어는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스타일이다. 다만 깔끔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몇 번의 도전은 필수. 번 헤어에 도전해보고 싶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수지의 스타일링을 참고해보자.

사진 속 수지는 머리끝의 비침 포인트까지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한 모습이다. 딥한 레드 컬러로 염색한 수지는 머리를 손으로 편하게 쓸어 올린 뒤 머리끈으로 번을 틀어 묶었다. 이때 묶이지 못하고 삐쳐 나온 머리 끝부분을 따로 고정하지 않고 그대로 둬 자연스러운 포인트로 활용했다.

# 반묶음

▲ 에이핑크 정은지 (사진=정은지의 가요광장 공식 SNS)
▲ 에이핑크 정은지 (사진=정은지의 가요광장 공식 SNS)

청순하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어필하고 싶다면 반묶음 머리를 추천한다.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은 날 잘 어울리는 반묶음 머리는 특히 굵은 컬의 웨이브와 만났을 때 찰떡궁합을 이룬다. 야리야리하면서도 바짝 올린 포니테일은 도회적인 이미지를 주기에 적합하며, 페미닌한 스타일부터 펑키한 룩까지 다양한 패션 스타일과도 매치하기 쉽다.

# 하이 포니테일

▲ AOA 설현 (사진=설현 SNS)
▲ AOA 설현 (사진=설현 SNS)

하이 포니테일은 업스타일에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다. 묶는 위치에 따라 전혀 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스타일이다. 하이 포니테일은 두상과 이마를 모두 드러내기 때문에 얼굴 길이가 짧거나 둥근 얼굴형에 잘 어울린다. 연출법 역시 간편하기 때문에 쉽게 도전할 수 있다.

# 브레이드 포니테일

▲ 레드벨벳 아이린 (사진=아이린 SNS)
▲ 레드벨벳 아이린 (사진=아이린 SNS)

마지막 추천 스타일은 브레이드 포니테일이다. 머리를 위로 올린 뒤 묶는 기본적인 포니테일이 지겹다면, 머리 끝부분을 살짝 땋아보는 것은 어떨까? 포니테일의 발랄한 느낌은 살리면서, 브레이드 디테일로 로맨틱한 여성스러운 매력까지 어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