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라도’ 정우성 “멜로 시나리오 많이 사라져...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인터뷰)
▲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멜로 시나리오 많이 사라져...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멜로 시나리오 많이 사라져...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정우성이 멜로 장르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제니스뉴스와 정우성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 인터뷰로 만났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최근 정우성은 영화 ‘더 킹’, ‘강철비’, ‘증인’, ‘지푸라기라도’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여러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그의 대표작 중 하나로 ‘내 머릿속의 지우개’가 손꼽히는 만큼 정우성의 멜로를 기다리고 있는 관객들도 대다수다.

이에 대해 정우성은 “영화계에서 어느 순간 멜로 시나리오가 사라지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영화의 다양성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는 거 같다”면서 “영화는 사회적 분위기와 맞물리는데, 그 분위기가 편해야 극장에서 다른 사람이 사랑하는 이야기도 보고 싶지 않겠느냐”며 웃었다.

이어 “앞으로 여러 장르가 극장에 걸릴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만들어지길 바란다”면서 “저 역시 ‘내 머릿속의 지우개’라는 대표작이 있다. 멜로를 했던 배우들은 멜로 장르를 향한 기다림을 가지고 있다. 전도연 씨와 로맨틱 코미디 같은 가벼운 멜로를 해도 좋을 거 같다”고 장르를 향한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는 오는 12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