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라도’ 정우성 “정만식-윤제문과 재회, ‘아수라’처럼 보이지 않으려 했다”(인터뷰)
▲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정만식-윤제문과 재회, ‘아수라’처럼 보이지 않으려 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정만식-윤제문과 재회, ‘아수라’처럼 보이지 않으려 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정우성이 정만식, 윤제문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정우성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 인터뷰로 만났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극중 정우성은 사라진 애인 때문에 사채 빚에 허우적거리며 한탕의 늪에 빠진 태영으로 분한다.

이번 작품에서 정우성은 지난 2016년 영화 ‘아수라’에서 함께했던 정만식, 윤제문과 다시 호흡을 맞춘다. ‘아수라’에서 정만식과 윤제문에게 압박당하는 관계였던 정우성은 ‘지푸라기라도’에서 비슷한 모습이 보이지 않게 많은 신경을 기울였다고 한다.

정우성은 “윤제문 씨나 정만식 씨는 ‘아수라’에서 한도경이란 인물을 굉장히 압박하고 쪼는 사람들이었다”면서 “‘지푸라기라도’에서 두 사람을 만났을 때 ‘아수라’에서 호흡을 맞췄던 감정을 저희도 모르게 소환해 그렇게 보일 수도 있겠다는 위험성을 인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태영을 표현할 때 조금 불편한 점이 있었다. 의식적으로 비슷하게 보이지 않으려고 하니까 그걸 깨기 위해 조금 더 집중했다”며 “그래서 처음에는 아주 편하게 연기하거나 이후에 털어버리지는 못했다. 두 번째 장면부터는 그걸 조금 더 벗어던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푸라기라도’는 오는 12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