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다가올 봄맞이 ' 가벼운 허쉬 컷 스타일 4
▲ (사진=)
▲ '다가올 봄맞이 ' 가벼운 허쉬 컷 스타일 4 (사진=박소담 SNS)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점점 다가오는 봄. 가벼워질 옷차림에 맞게 헤어스타일에도 산뜻한 변화를 원하는 사람이 많을 테다. 값비싼 염색, 파마가 부담스럽다면 '허쉬 컷' 하나만으로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뽐내보자.

'허쉬 컷'은 레이어드 컷과 샤기 컷의 믹스된 형태로, 샤기 컷보다는 무거우며 레이어드 컷보다는 가벼운 헤어스타일이다. 머리 길이와 층의 형태, 컬감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 연출이 가능한 '허쉬 컷'으로 다가올 봄을 맞이하는 건 어떨까?

▶ 이솜 '짧은 단발 허쉬 컷'

▲ (사진=)
▲ 짧은 단발 허쉬 컷 (사진=이솜 SNS)

배우 이솜의 스타일은 굉장히 짧은 단발 허쉬 컷에 속한다. 단발과 숏컷 그 사이쯤의 스타일로, 숏컷을 원하지만 두려운 사람들이 시도하면 좋을 디자인이다. 앞머리와 자연스럽게 연결돼 손질 없이 손으로만 빗어줘도 내추럴하며 멋스러운 연출이 가능하다.

▶ 수지 '단발 허쉬 컷'

▲ (사진=)
▲ 단발 허쉬 컷 (사진=수지 SNS)

가수 수지는 단발 허쉬 컷을 택했다. 턱 선부터 층을 내 가벼운 질감의 헤어스타일로, 손질이 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자연스럽게 뻗친 머리카락은 그 자체로 매력적으로 보인다. 앞머리가 없는 단발 허쉬 컷은 시크하며 보이시한 느낌을, 앞머리가 있다면 소녀스럽고 귀여운 느낌을 줄 수 있다.

▶ 박소담 '중단발 허쉬 컷'

▲ (사진=)
▲ 중단발 허쉬 컷 (사진=박소담 SNS)

배우 박소담의 헤어스타일은 중단발 허쉬 컷이다. 중단발 허쉬 컷은 워낙 자연스럽고 기존에 갖고 있는 기장보다 더 길어 보이는 느낌을 준다. 머리의 무게감이 줄어들고 깔끔한 라인을 만드는 중단발 허쉬 컷은 과하게 풍성한 것도 아니고 센치한 매력까지 선사한다. 

▶ 박민영 '긴 머리 허쉬 컷'

▲ 긴 머리 허쉬 컷 (사진=제니스뉴스 DB, 박민영 SNS)
▲ 긴 머리 허쉬 컷 (사진=제니스뉴스 DB, 박민영 SNS)

배우 박민영이 연출한 긴 머리 허쉬 컷은 단발, 미디엄 기장보다 얼굴형 커버에 더 효과적이다. 머리의 기장 자체가 길기 때문에 단발보다 레이어링을 더 많이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앞머리와 같이 연출해주면 얼굴이 더욱 작아 보이며, 긴 머리 허쉬 컷은 묶었을 때와 풀었을 때 상반되는 매력을 선사해 꾸준히 인기 있는 헤어스타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