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한 후보’ 라미란 “가족에게 출연작 안 보여줘... 시사회도 초대하지 않았다”(인터뷰)
▲ ‘정직한 후보’ 라미란 “가족에게 출연작 안 보여줘... 시사회도 초대하지 않았다” (사진=NEW)
▲ ‘정직한 후보’ 라미란 “가족에게 출연작 안 보여줘... 시사회도 초대하지 않았다” (사진=NEW)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라미란이 가족에게 자신의 작품을 보이지 않는 이유를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라미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정직한 후보’ 인터뷰로 만났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이날 라미란은 자신이 출연한 영화나 드라마를 가족에게 보여주지 않는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연기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창피하다는 게 그 이유라고. 가족들 역시 라미란의 연기에 평가하거나 말을 얹는 편이 아니라 편하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라미란은 “가족에게 영화를 잘 보여주지 않는다. 시사회 때도 거의 부르지 않는다”면서 “우리 가족은 제가 뭘 하는지 아무도 모른다. 다른 사람에게 듣는 편”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번 영화 가족 시사회 때도 가족 누구도 부르지 않았다. 평소에도 제 영화를 알아서 보고 들어오는 편”이라며 “제 활동에 전혀 관심이 없어서 속 편하게 일하고 있다. 그게 정말 편하다. 이러저러한 이야기를 하는 것보다 모르는 척해주는 게 편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직한 후보’는 오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