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한 후보’ 라미란 “윤경호와 키스신, 스릴러 찍는 줄 알았다”(인터뷰)
▲ ‘정직한 후보’ 라미란 “윤경호와 키스신, 스릴러 찍는 줄 알았다” (사진=NEW)
▲ ‘정직한 후보’ 라미란 “윤경호와 키스신, 스릴러 찍는 줄 알았다” (사진=NEW)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라미란이 윤경호와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라미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정직한 후보’ 인터뷰로 만났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극중 라미란은 선거를 앞두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된 국회의원 주상숙으로 분한다.

이번 작품에서 라미란은 윤경호와 연하연상 부부로 변신해 웃음과 로맨스를 오가는 케미스트리를 선보인다. 특히 영화 후반 윤경호와 선보인 격정적인 키스신은 로맨틱한 모습과 더불어 큰 웃음을 선사하며 시사회 이후 많은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라미란은 “전 스릴러 찍는 줄 알았다”면서 웃더니 “제 얼굴을 잡고 키스하는데, 제가 욕조 안에서 버둥거리니까 목 조르는 것처럼 보이고 무섭더라. 경호 씨의 나가는 모습도 스릴러였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런 것들을 코미디 요소로 노린 거 같다”면서 “경호 씨가 허세 있는 역할을 하는 설정도, 제가 이 역할을 하는 것 자체도 코미디”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직한 후보’는 오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