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오스카상] '기생충' 각본상 이어 국제장편영화상 수상... 韓 영화 최초
▲ [2020 오스카상] '기생충' 각본상 이어 韓 영화 최초 국제장편영화상 수상 (사진=CJ엔터테인먼트)
▲ [2020 오스카상] '기생충' 각본상 이어 韓 영화 최초 국제장편영화상 수상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영화 '기생충'이 오스카상 2관왕을 차지했다.

'기생충'은 10일(한국시각) 미국 로스 앤젤러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했다.

지난해까지 외국어영화상으로 불렸던 이 부문은 올해부터 국제장편영화상으로 명칭을 바꾼 후 시상에 나섰다. '기생충'은 상의 명칭이 바뀐 후 첫 번째 수상작이라는 의미있는 기록을 남겼다. 또한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이 카테고리 이름이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장편영화상으로 바뀌었는데 이름이 바뀌고 첫 번째 상을 받게 돼서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면서 "이 영화를 함께 만든 멋진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여기에 와 있다"고 함께한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또한 봉 감독은 "오늘 밤부터 내일 아침까지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I'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는 재치를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