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오스카상] '기생충' 韓 영화 최초 작품상 수상... 4관왕 영예
▲ [2020 오스카상] '기생충' 韓 영화 최초 작품상 영예... 4관왕 달성 (사진=아카데미 시상식 공식 SNS)
▲ [2020 오스카상] '기생충' 韓 영화 최초 작품상 수상... 4관왕 영예 (사진=아카데미 시상식 공식 SNS)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 오스카상 작품상을 받았다.

'기생충'은 10일(한국시각) 미국 로스 앤젤러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총 4개의 상을 품에 안았다.

앞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시상식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작품상까지 수상하며 네 개의 상을 쓸어담았다. 이는 한국 영화 최초의 기록이다. 또한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일곱 번째 장편 영화 연출작으로 오스카상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을 누렸다.

이날 시상식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기생충'의 주연 배우들, 스태프들이 함께했다. 이들은 함께 무대에 올라 수상의 기쁨을 나눴다.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말이 안 나온다.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지니까 정말 기쁘다"면서 "지금 이 순간이 정말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 든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기생충'은 '아카데미 시상식' 총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돼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총 4개의 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