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보이스퀸’ 조엘라, 너무 잘해서 난감하네~
▲ ‘보이스퀸’ 조엘라 ‘어여쁜 새 신부’ (사진=문찬희 기자)
▲ ‘보이스퀸’ 조엘라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오직 주부만을 위한, 주부들에 의한 꿈의 무대 ‘보이스퀸’이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주부들은 방송을 통해 가족과 삶을 위해 잠시 내려놨던 꿈을 펼쳤고, 시청자들에게도 희망을 선물했다.

최근 제니스뉴스와 MBN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보이스퀸’ 출연자 정수연, 조엘라, 최연화, 이미리가 방송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먼저 조엘라와 나눈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판소리 요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인기를 모은 조엘라는 유명 CF 삽입곡 ‘난감하네’의 원곡자로, 익숙한 목소리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게다가 그는 결혼식 당일 면사포에 웨딩드레스 차림으로 본선 1라운드 무대에 올라 “주부 1일 차”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엘라는 오랜 기간 판소리를 전공한 만큼, 한이 서린 목소리와 탁월한 가창력으로 인기를 모으며 최종 2위를 거머쥐었다.

Q. 방송을 잘 마친 소감이 궁금해요.
너무 좋아요. 사실 국악 하는 사람들은 비주류 음악이라 힘들었거든요. 한국음악을 하는 건데, 한국 사람이 국악을 잘 모르잖아요. 그게 되게 힘든 일이더라고요. ‘보이스퀸’에 나가서 좋은 말들을 많이 듣고, 국악을 높게 평가해주셔서 저는 만족했어요. 2등을 했다는 건 정말 기적이에요. 요즘 너무 즐거워요. 많은 분들이 저를 통해 국악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만으로도 기뻐요.

Q. ‘보이스퀸’에 도전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있나요?
저는 신랑의 서포트가 컸어요. 제가 ‘난감하네’를 부른 사람인데, 더 많은 분들께 저를 알리고 싶었어요. 물론 한 곡만 부르고 떨어져도 괜찮겠다는 마음으로 출연했는데, 좋은 결과를 얻어서 기쁘죠.

Q. 출연 후에 주변 반응은 달라졌나요?
부모님이 엄청 좋아하세요. 판소리 외에 노래 부르는 걸 들려드린 적이 없거든요. 처음에는 부모님께 비밀로 했어요. 혹시나 떨어지면 실망하실까 봐요. 그래서 처음 통과된 후에 말씀을 드렸고, 처음에 아버지는 “네가 노래를 얼마나 했다고 그러냐. 판소리나 열심히 해라”라고 하셨는데, 나중에 노래하는 걸 들으시더니 “우리 딸이 이렇게 노래하는지 몰랐다”고 하면서 좋아하셨어요. 유튜브를 다 검색하면서 구독을 누르시더라고요. 어머니는 2G 휴대폰을 쓰다가, 제 노래가 듣고 싶어서 스마트폰을 사셨어요. 가족이 많이 바뀌었죠. 시댁은 남편 누나가 미용실을 하시거든요. 거기 손님들에게 떡을 다 돌리셨어요. 며느리가 2등을 했다면서요. 집안에서 정말 서포트를 많이 해주셨어요.

Q.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는요?
저는 하나만 고를 수 없을 정도로 다 좋았어요. 진심으로 매일 다 좋았거든요. 꾸미지 않고 조엘라 목소리만으로 노래를 부르니 너무 좋더라고요. ‘보이스퀸’에서는 그냥 편하게 불렀어요. 그래서 방송 후에 인터뷰하면서 “이번 무대는 어떠셨어요? 만족하세요?”라고 물으면, 저는 무조건 “만족해요. 저는 다 좋아요”라고 답했어요. 주변에선 각자 좋아하는 무대가 다르더라고요. 저는 실수를 해도, 그냥 그 자체가 좋았어요.

▲ ‘보이스퀸’ 조엘라 ‘어여쁜 새 신부’ (사진=문찬희 기자)
▲ ‘보이스퀸’ 조엘라 (사진=문찬희 기자)

Q. 본인의 강점은 무엇인가요?
저는 성격으로는 잘 웃고요(웃음). 노래는 한스럽게 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생활이랑 노래가 달라요. 국악을 오래 해서 그런 목소리가 나오는 것 같아요. 성격으로 따지면 댄스도 하고 싶어요(웃음).

Q. ‘보이스퀸’ 전국 투어 콘서트만의 매력 포인트를 꼽아주세요.
출연하는 모든 사람들이 주인공이에요. 저희는 편차가 없어요. 누구 한 사람만을 보기 위해 가는 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을 보기 위해 오는 관객들이 많아요.

Q. 2020년 활동 계획 및 목표가 있다면요?
올해도 열심히 할 거예요. 저를 원하는 무대가 있으면 어디든 갈 거예요. 국악이 베이스인 만큼, 그건 절대 버리지 않고 갈 예정이고요. 국악 공연을 하면서, 관객분들이 찾아주시는 무대가 있으면 무조건 찾아가려고 해요. 방송도 다양하게 하고 싶고요. 신랑이 원성준 뮤지컬 배우거든요. 신랑과 같이 할 수 있는 무언가를 하고 싶기도 해요. 같이 하는 예능이나, 노래 관련 방송도 좋고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