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더보이즈 에릭 "파워풀한 안무, 뮤비 촬영 중 주연 바지 찢어졌다"
▲ 더보이즈 에릭 (사진=문찬희 기자)
▲ 더보이즈 에릭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그룹 더보이즈 에릭이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전했다.

더보이즈(THE BOYZ)의 첫 번째 정규앨범 '리빌(REVEA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타이틀곡 '리빌'은 프로그레시브 하우스 기반의 팝 알앤비 곡으로, 낮과 밤처럼 달라지는 소년의 양면적 매력을 ‘늑대’에 빗대어 표현한 감성적 가사가 인상적인 노래다.

'리빌' 중 '늑대소년' 퍼포먼스는 유명 안무가 최영준이 참여해 완성됐다. 늑대의 행동 습성을 활용한 카리스마 넘치는 안무가 특징이다. 

이에 대해 에릭은 "일단 동작들이 크다 보니 힘이 많이 든다"며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메인 댄서 주연의 바지가 찢어졌던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뮤직비디오 촬영을 중단했다"며 "바지를 꿰맨 후 다시 촬영을 하기 시작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한편 더보이즈는 10일 오후 6시 '리빌'을 발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