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로켓펀치 수윤 “올해 20살, 운전면허 따고 싶다”
▲ 로켓펀치 수윤 (사진=문찬희 기자)
▲ 로켓펀치 수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로켓펀치 수윤이 성인이 된 소감을 전했다.

1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의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올해 성인이 된 수윤은 “올해 20살이 됐고, 졸업을 앞두고 있다. 아직은 실감이 잘 나질 않고, 신기한 마음이 크다. 앞으로 더 성장하고 발전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성인이 되면 가장 하고 싶었던 게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수윤은 “예전부터 얘기했었는데, 운전면허를 따고 싶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 ‘바운시(BOUNCY)’는 강렬하면서도 힙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틴크러쉬 장르의 팝 댄스곡으로, 키치한 멋과 이상향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편 로켓펀치는 10일 오후 6시 ‘레드 펀치’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