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로켓펀치 연희 “보여줄 수 있는 컬러 많아… 이번엔 레드”
▲ 로켓펀치 연희 (사진=문찬희 기자)
▲ 로켓펀치 연희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로켓펀치 연희가 변화된 앨범 컬러에 대해 이야기했다.

1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의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이날 연희는 “첫 쇼케이스는 떨리고 긴장이 됐다면, 지금은 준비한 무대를 얼른 보여드리고 싶다는 설렘이 더 큰 것 같다. 1집 때 보여드리지 않았던 새로운 색깔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또한 연희는 “로켓펀치가 아직 보여드릴 수 있는 색깔이 많다. 앨범명도 핑크에서 레드로 컬러가 변하고 있다. 앞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색깔이 많은데, 이번에 레드를 꺼내서 보여드릴 수 있게 된 거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바운시(BOUNCY)’는 강렬하면서도 힙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틴크러쉬 장르의 팝 댄스곡으로, 키치한 멋과 이상향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편 로켓펀치는 10일 오후 6시 ‘레드 펀치’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