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오스카상] '기생충' 조여정 "오늘 생일, 배우로서 최고의 선물 받았다"
▲ [2020 오스카상] '기생충' 조여정 "오늘 생일, 배우로서 최고의 선물 받았다" (사진=SBS 중계 화면 캡쳐)
▲ [2020 오스카상] '기생충' 조여정 "오늘 생일, 배우로서 최고의 선물 받았다" (사진=SBS 중계 화면 캡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조여정이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상 수상 소감을 전했다.

영화 '기생충'의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 기념 현지 기자회견이 10일(한국시간) 오후 미국 LA 현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최우식, 박명훈, 장혜진을 포함한 스태프들이 참석했다.

총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기생충'은 이날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까지 4관왕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 영화가 오스카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또한 '기생충'은 64년 만에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동시에 거머쥔 작품이 됐다.

이날 생일을 맞이한 조여정은 생일 선물로 오스카상이라는 값진 선물을 받게 됐다. 그는 오스카상 트로피를 든 채 믿기지 않는다는 벅찬 소감을 전했다.

조여정은 "한국 시간으로 오늘 생일이었는데 배우로서는 최고의 선물이 아닌가 싶다"면서 "시간이 지나면서 '기생충'이 계속 호명되니까 믿어지지 않았다. 이곳에서 아름다운 마무리를 하고 한국에 돌아가서 각자 흩어져서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할 생각하니까 벌써 울컥한다. 오늘을 열심히 즐기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송강호는 "저는 음력으로 내일이 생일"이라며 웃더니 "많은 분들이 한국에서 중계를 보며 응원해 주셨다. 대한민국 모든 국민과 영화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5월 개봉한 '기생충'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한 4관왕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