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보이스퀸’ 이미리 “무대에 대한 갈망, 송가인 보며 용기 얻었다”
▲ ‘보이스퀸’ 이미리 ‘민요부터 트로트까지 정복’ (사진=문찬희 기자)
▲ ‘보이스퀸’ 이미리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오직 주부만을 위한, 주부들에 의한 꿈의 무대 ‘보이스퀸’이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주부들은 방송을 통해 가족과 삶을 위해 잠시 내려놨던 꿈을 펼쳤고, 시청자들에게도 희망을 선물했다.

최근 제니스뉴스와 MBN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보이스퀸’ 출연자 정수연, 조엘라, 최연화, 이미리가 방송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미리와 나눈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이미리는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든든한 지원사격 속 ‘보이스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경기민요를 전공하다, 트로트에 도전하게 된 그는 밝고 유쾌한 에너지로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방송이 끝난 후에는 신곡 ‘미리뽕’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트로트 가수로의 행보를 알려 기대를 모았다.

Q. 방송을 잘 마친 소감이 궁금해요.
비록 퀸을 하진 못했지만, 방송을 하면서 열심히 노력하고, 여러 장르에 도전하면서 제가 한층 더 성장했다고 생각해요. 저는 국악만 하면서 우물 안의 개구리처럼 살았거든요. 세상 밖으로 나온 기분이에요. 비록 TOP7에 들지 못했지만, 저는 미련은 없어요. MBN과 ‘보이스퀸’에 너무 감사해요.

Q. ‘보이스퀸’에 도전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있나요?
국악만 계속했는데, 아무래도 친구의 영향이 있었죠. 송가인이 잘 되는 모습을 보면서 너무나 기쁜 마음으로 축하해줬고, 저도 가인을 보니 용기가 생기더라고요. 무대 위에 대한 갈망이 있었거든요. 경기민요는 고풍스럽게 웃으면서 해야 하고, 활동적인 것보다 전통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줘야 해요. 얌전하게 노래만 부르는데, 그게 행복하긴 했지만 뭔가 갈증이 있더라고요. ‘보이스퀸’을 보고 ‘나도 한번 도전해볼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트로트를 선택한 이유는, 음악의 힘이란 게 있잖아요. 국악은 아직 대중적이지 않으니, 우선 트로트를 해서 나를 알리고 싶었죠. 제가 먼저 한복을 벗고 대중에게 다가가서 나를 알리면, 경기민요를 알리는 게 쉽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대중에게 다가가는 마음으로 ‘보이스퀸’에 출연하게 됐어요.

Q. 국악에 대한 애정이 컸나 보네요.
조엘라 언니는 판소리 전공, 저는 경기민요 전공이이에요. 대부분 사람들이 몰라요. 같은 창으로만 알고 있는데, 사실은 소리가 많이 다르거든요. 결이 많이 달라요. 그걸 항상 강조했어요. 같은 국악이지만 소리가 다르다는걸, 저랑 엘라 언니를 통해 조금은 알아주시더라고요. 그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했어요. 앞으로도 엘라 언니랑 함께 서로의 장르를 알리면서 걸어가고 싶어요.

Q. 출연 후에 주변 반응은 달라졌나요?
제 선생님이 무형문화제 보유자시거든요. 저는 그걸 이수 받고 있는 제자고요. 선생님이 너무 행복해하셨어요. “네가 나가서 경기민요도 알리고, 너의 끼를 보여주니 좋다”라고 하셨죠. 선생님이 저의 끼를 제일 먼저 알아봐 주셨거든요. “너는 결혼하면 마이클 잭슨이 태어날 것 같아”라는 말도 해주셨어요. 소리에 대해선 엄청 엄격한 분인데, 제가 방송에서 살랑살랑 흔들면서 노래하는 모습을 너무 좋아하셨어요. 저 덕분에 TV 보는 맛이 난다고, 자랑스럽다고 하셨어요.

▲ ‘보이스퀸’ 이미리 ‘민요부터 트로트까지 정복’ (사진=문찬희 기자)
▲ ‘보이스퀸’ 이미리 (사진=문찬희 기자)

Q.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는요?
저의 마지막 라운드였던 ‘신사랑 고개’가 기억에 남아요. 저는 트로트의 ‘트’도 몰랐던 사람이고, 지금도 친해지려고 알아가는 중이거든요. 회를 거듭하면 거듭할수록, 트로트라는 장르를 부르면서 농익게 되더라고요. 조금씩 발전하고 있다는 걸 느꼈어요. 그래서 ‘신사랑 고개’가 가장 생각이 나네요. 트로트를 ‘보이스퀸’에서 처음 시작했으니, 앞으로 무궁한 발전이 있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해요.

Q. 본인의 강점은 무엇인가요?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거예요. 노래는 다들 비슷하잖아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한스러운 노래를 많이 좋아하는 것 같은데, 제가 한스러운 노래를 잘하진 못해요. 제가 하는 경기민요 자체가 꾀꼬리처럼 맑고 경쾌하거든요. 일명 은쟁반에 옥구슬 굴러가는 소리라고 해요. 대신 그래서 저를 보면 항상 즐겁고, 기분 좋은 바이러스가 나온다고 하셔요. 노래로, 나로 인해서 사람들에게 행복을 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요.

Q. ‘보이스퀸’ 콘서트의 관전 포인트를 꼽아주세요.
‘보이스퀸’ 공연을 보시면, 행복함이 5년은 갈 거에요. 저희 시부모님이 그랬어요. 스트레스 받았던 게 다 풀렸다고, 이 기분이 10년은 갈 것 같다고 하면서 행복해하셨어요. 표 값이 아깝지 않을 거라 자신해요. 보양식, 건강식품 사 먹는 느낌으로 보면 정말 힐링될 거예요. 그리고 ‘보이스퀸’ 자체가 되게 가족적인 분위기라, 팬분들도 가족적인 분위기라 좋아요.

Q. 2020년 활동 계획 및 목표가 있다면요?
모든 가수들의 희망사항이겠지만, 제 히트곡을 하나 꼭 남기고 싶어요. 인생의 히트곡이요. 아무리 잘나가고 행사가 많더라도, 히트곡이 없으면 알맹이가 없는 거라 생각해요. 제가 이번에 신곡을 냈어요. ‘미리뽕’이라는 노래고, “미리 미리 미리뽕”이라고 하면서 시작해요. 노래가 너무 신나고 재밌어요. 제 곡이 많이 알려져서, 사람들이 우울하고 힘들 때 ‘미리뽕’을 들으면서 기분 전환을 하셨으면 좋겠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