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더스 까라마조프', 프리뷰 공연 성공적 마무리 '화려한 귀환' 
▲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프리뷰 공연 성공적 마무리 '화려한 귀환' (사진=과수원뮤지컬컴퍼니)
▲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프리뷰 공연 성공적 마무리 '화려한 귀환' (사진=과수원뮤지컬컴퍼니)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가 프리뷰 공연을 마치고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브라더스 까라마조프'는 러시아 대문호 도스토옙스키의 소설 ‘까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을 무대화한 작품이다. 인간 내면에 숨겨진 모순과 욕망을 비롯 선과 악이 혼재하는 인간의 본성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수많은 인물이 등장하는 원작을 집중도 있게 압축했으며, 아버지의 죽음을 둘러싼 네 형제들의 심리를 중점적으로 묘사하면서 방대한 서사를 100분의 몰입감있는 무대로 만들었다.  

프리뷰 기간 동안 '브라더스 까라마조프'는 완벽한 호흡과 강렬한 연기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친부 살해'라는 사건을 중심으로 각자의 캐릭터를 뚜렷하게 녹여내 한시도 늦출 수 없는 긴장감을 유발했다. 특히 극 중 인물들이 자신의 모순적인 모습을 고백하고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넘버에 녹여내 눈길을 끌었다. 

극 전반을 휘감는 교회 풍의 중세 화음과 5인 배우들의 합창은 이색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평이다. 작품의 서사를 드라마틱하게 구현한 피아노 선율은 극의 몰입감을 극대화하는 한편, ‘헛소리’, ‘우리는 까라마조프’ 등의 넘버는 중세 풍 음악으로 묵직하면서도 날카로운 작품의 주제를 절묘하게 표현했다.

‘브라더스 까라마조프’가 극의 주제를 드라마와 음악 모두에 녹여낸 무대와 다섯 배우들이 보여주는 연기 열전으로 호평 속 막을 올린 가운데, 11일(오늘)부터 진행되는 본 공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는 11일(오늘)부터 오는 16일까지 단 일주일 간 커튼콜 위크를 진행한다. 해당 기간에는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의 무대를 사진과 영상으로 담을 수 있다. 공연은 오는 5월 3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