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정직한 후보’ 김무열 ② “어느덧 18년 차, 시간에 부끄럽지 않은 배우 되고파”
▲ ‘정직한 후보’ 김무열 (사진=NEW)
▲ ‘정직한 후보’ 김무열 (사진=NEW)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무열이 진지함을 벗고 코믹을 입었다. 예상 밖의 선택에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에도 그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코미디를 소화하며 색다른 변신에 성공했다.

그간 대중들에게 김무열은 스릴러와 액션으로 익숙한 배우였다. 스크린을 통해서 보는 김무열은 화려한 액션과 처절하고 섬뜩한 감정 연기에 특화된 모습이었고, 그렇기에 그의 환한 미소와 망가지는 모습을 쉽게 상상하기 어려웠다. ‘정직한 후보’에서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선보이는 김무열의 코미디는 놀라우면서도 신선함을 안겨준다.

‘정직한 후보’에서 김무열은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의 열혈 보좌관 박희철로 분해 몸을 아끼지 않는 연기를 펼친다. 김무열 자신도 “이렇게 웃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린 건 처음”이라고 할 정도로 어딘가 부족하면서도 헐렁한 매력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새롭게 알게 된 김무열의 코미디 본능은 앞으로 그가 도전할 또 다른 작품을 향한 기대를 높인다.

코미디 연기마저 완벽하게 소화한 김무열을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났다. ‘정직한 후보’를 통해 도전한 코미디 장르의 매력, 배우로서 나아갈 길까지 진솔하게 풀어놓은 인터뷰를 이 자리에서 공개한다.

▲ ‘정직한 후보’ 김무열 (사진=NEW)
▲ ‘정직한 후보’ 김무열 (사진=NEW)

▶ 1편에 이어

Q. 이번 작품으로 장유정 감독과 영화로 만나게 됐어요. 영화 현장에서 함께 작업한 감독님은 어떤 모습이었나요?
예전에 감독님과 영화를 잠깐 한 적 있어요. ‘김종욱 찾기’에서 제가 수많은 김종욱 중 한 명을 연기했거든요. 그때 감독님의 모습이 잊혀지지 않는데, 제가 아는 장유정이 아닌 다른 장유정이더라고요. 영화가 처음이니까요. 제가 촬영한 날이 그 영화의 크랭크인 날이었어요. 정말 엄청나게 상기돼 있는 거예요. 눈을 어떻게 뜨고 있어야 하는지조차 모를 정도로 얼어있고 긴장한 걸 저까지 느낄 정도였거든요. 

이번 작품을 하면서 다시 만나니까 이제는 영화감독 장유정이란 말밖에 떠오르지 않을 정도로 최적화돼 있더라고요. 그건 첫 미팅 때부터 느꼈어요. 주말 오전 10시에 첫 미팅을 했는데 감독님이 되게 짧은 반바지를 입고 오셨어요. 운동하고 오느라 그렇다고 하시는데, 그 아침부터 하프 마라톤을 뛰고 오셨대요. 그 말을 듣는데 ‘정말 대단한 인물이구나’, ‘범인이 아니구나’ 싶었어요. 하하. 영화에서 보는 캐릭터 같기도 했고요. 그런 상태에서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하시는데, 작품에 대한 애정은 물론이거니와 자료조사와 준비를 정말 많이 한 게 티가 나는 거예요. 나중에 들어 보니까 이 작품 연출을 결정하고 다음 날부터 의원회관으로 출근해서 인터뷰를 땄다고 하더라고요. 첫 영화의 긴장한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었어요.

Q. 언론시사회 때 “웃기기 위해 정말 치열했던 현장이었다”는 이야기를 했어요.
어떨 때는 이게 싸우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많은 이야기가 격렬하게 오갔어요. 고사 때 미란 누나가 ‘현장에서 안 웃기면 절대 웃지 마라’고 했거든요. 현장에서 촬영하면서 스태프들에게 재미있냐고 물어보면 정말 솔직하게 대답했어요. 그럼 그때부터 어떻게 하면 웃길지 정말 진지하게 회의하면서 여러 버전으로 나눠 찍고요. 어떤 날은 새벽부터 리허설 하다가 재미없다고 해서 점심부터 다시 촬영하기 시작한 적도 있어요. 다행히 서로 잘 맞아서 배우들뿐만 스태프들도 그런 식으로 재미있게 잘 참여해줬어요.

Q.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요?
저희가 찍으면서 재밌던 장면은 차 안에서 저와 미란 누나, 경호 형 셋이서 거짓말 못 하겠다는 말하는 장면이었어요. 현장에서 경호 형이 우는데 너무 웃긴 거예요. 예전에 박영규 선배님 느낌도 나고, 얼굴을 못 보겠더라고요. 다른 곳을 보면서 심각하게 생각하고 고민하는 척하는데 그 순간에 미란 누나가 애드리브를 쳤거든요. 그때 정말 너무 웃겨서요. 카메라가 저한테 왔을 때 대사는 해야 하니까 혼자 어깨 들썩이면서 하고 그랬어요. 또 영화 처음에 비서관이 오프닝에서 전화하는 모습으로 시작하잖아요. 그 플롯도 현장에서 이야기하면서 만든 거여서요. 그날 분위기가 정말 좋았던 기억이 나요.

영화 후반부 액션 신에서는 경호 형과 손종학 선배님이 등배지기 하는 동작을 하거든요. 그것도 현장에서 두 분이 이것저것 하다가 갑자기 만들어진 거예요. 맨 처음에는 손을 꺾어서 둘이 탱고를 추는 거였거든요. 하하. 그러다가 갑자기 등배지기가 돼서요. 그날 두 분이 촬영 끝날 때까지 계속 등배지기를 했어요. 손종학 선배님이 뭔갈 그렇게 열심히 하는 걸 처음 봤거든요. 항상 악의 끝판왕 같은 캐릭터로 나오시는 선배님인데 그날 정말 고생을 하셔서요. 보는 저는 정말 웃겼죠.

▲ ‘정직한 후보’ 김무열 (사진=NEW)
▲ ‘정직한 후보’ 김무열 (사진=NEW)

Q. ‘정직한 후보’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는 기대가 있을 거 같아요.
제가 뮤지컬을 하면서 워낙 이런 연기를 많이 했거든요. 그래서 저는 새롭다거나 낯설다는 느낌이 많지는 않았어요. 코미디라고 해서 무조건 웃기기만 하고 싶지는 않거든요. 당위성이 없으면 역사적으로 유명한 코미디언이 와도 못 살린다고 생각하고, 이번 작품을 하면서도 그렇게 임했어요. 라미란 누나도 본인이 과장되게, 웃기려고 갖은 노력을 다했다고 하시는데 옆에서 봤을 때 억지로 한 건 하나도 없던 거 같아요. 주어진 상황 안에서 열심히, 충실히 하신 거죠. 저도 그렇게 했고, 다른 배우들도 그렇게 했어요.

Q. 시사회 이후 가족이나 주변인들은 어떤 이야기를 해줬나요?
다들 역시, 너무 재미있게 보셨더라고요. 라미란 누나에게 푹 빠져서요. 영화 본 소감에 미란 누나밖에 없었어요. 하하. 저희 아내도 같이 라미란 언니가 좋다고 하더라고요. 아내가 미란 누나를 무척 좋아해서 정말 재미있게 봤다고 했어요. 아내는 영화 속 희철 같은 제 모습을 아무래도 많이 보니까요.

Q. 이번 영화로 정통 코미디까지 섭렵했는데, 스릴러와 코미디 중 어떤 장르가 더 잘 맞는다고 생각하나요?
일장일단이 있는 거 같아요. 기본적으로 작업을 하는 자세나 태도는 변함이 없어서요. 이번 영화는 저의 코믹한 얼굴을 찾는 관객들이 봐주시겠죠? 저는 기회가 온다면 스릴러도 하고, 코미디도 하고, 다양한 장르를 하는 게 소명인 거죠. 그 안에서 이런 얼굴이 잘 어울린다고 관객들이 판단해주시는 거고요. 저는 조금 더 다양한 장르로 이것저것 많이 하면서 여러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이전까지 코미디 장르를 할 기회가 없던 건 아니었어요. 하지만 제가 시나리오를 봤을 때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았거나, 물리적으로 시간이 안 맞았던 이유가 있었죠. 다음에도 좋은 시나리오가 온다면 기쁘게 할 의사가 있어요. ‘정직한 후보’를 시작할 때 주변에서 많이 말렸거든요. 걱정도 많이 하시고요. 감독님을 뺀 나머지 제작 파트 분들은 우려하셨대요. ‘김무열이 코미디를 해?’라고요. 소속사 식구들도 ‘갑자기?’라는 반응이었어요. 하하. 저는 이 시나리오가 재미있어서, 그 이유가 명확했거든요. 제가 그런 장르로 많이 치우쳐 있던 거 같아요. 저는 생각하지 않고 있었지만요.

Q. 올해로 데뷔 18년 차를 맞이했어요. 지나온 시간을 돌아보면 감회가 남다를 거 같아요.
시간이 정말 빠른 거 같아요. 지나면 지날수록 왜 이렇게 야속하게만 느껴지는지 모르겠어요. 하하. ‘벌써 이렇게 됐어?’라는 생각이 들면 그동안 뭘 했는지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뭔가 했다는 사실을 나열하면 많은데 개인적으로 이루고자 했던 것들이 있잖아요. 30대, 40대의 제 모습이 어땠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것과 얼마나 가깝고 멀어졌는지 반성도 하고요. 오히려 더 철없어진 거 같아요. 모자란 부분만 보이고요. 배우로서 그 정도의 시간을 살았는데 잘했다고 하기에는 많이 부끄러워요. 이제 그 시간에 부끄럽지 않은 배우가 되려고 노력해야죠. 제가 박희순 형과 친하게 지내거든요. 예전에 제가 이태원에서 술을 마시고 있는데, 희순 형이 유해진 형과 함께 들어오더라고요. 내일이면 형이 마흔 살이 되는데 기념하려고 왔다면서요. 그때 ‘저건 어떤 느낌일까?’라고 생각했어요. 형들이 멀게 느껴졌고요. 그랬는데 벌써 제가 그렇게 됐더라고요. 별로 변한 것도 없는 거 같지만요. 40대의 김무열이요? 지금과 크게 다른 건 없을 거 같아요.

올해는 ‘정직한 후보’ 이후에 개봉 준비 중인 ‘침입자’를 보여드릴 생각에 긴장하고 있어요. 새로 들어갈 작품에서는 새롭게 보여줘야 할 모습이 있어서 많은 고민과 준비를 하는 중이에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보다는 제가 가진 것보다 더 최선을 다해서 관객들을 만나 뵐 준비를 할 거예요. 다치지 않고 잘해야죠. 

Q. 앞으로 어떤 배우로 남고 싶나요?
제가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게 된 계기 중 하나는 많은 사람을 위로하고, 공감을 나누고, 작품으로 대화하면서 감동하게 하고, 그 감동으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싶다는 점이었거든요. 요새는 배우로서 가운데에 서 있고 싶어요. 많은 것들을 이어주는 매개나 가교가 돼서 위안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거든요. 배우로서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안 좋은 뉴스들을 보고 나서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안 좋은 감정을 어떻게 나누는지 보이잖아요. 배우는 그런 것들을 어떻게 다르게 생각할 수 있는지 감정적으로 다가설 수 있는 존재니까요. 그런 작업을 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