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명품 록 보컬+호소력 짙은 음색’ 지세희, 마음 울릴 목소리로 컴백(종합)
▲ 지세희 (사진=문찬희 기자)
▲ 지세희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무대 위에서 가장 빛나는 가수 지세희가 애절한 이별 감성을 선사할 신곡으로 돌아왔다. 이별한 이들의 심금을 울리며 대중들의 플레이리스트를 책임질 음악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지세희의 신곡 ‘아직...’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사회는 MC 하루가 맡았다.

이날 지세희는 “연예인이 된 것 같다. 저를 위해 이 자리까지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좋은 노래 듣고 힐링 되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말 오랜만에 본인의 이름을 건 솔로곡으로 컴백을 알린 지세희는 "이번 곡으로 음원차트 100위 안에 들고 싶다. 지금껏 냈던 노래 중에 가장 많은 애착이 간다"며 "연습도 굉장히 많이 했고, 감정적으로 고조되는 느낌을 살리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 지세희 (사진=문찬희 기자)
▲ 지세희 (사진=문찬희 기자)

신곡 '아직...'은 이별 후 아직 그리움과 미련이 남아있지만 조금씩 사랑을 지워내야 한다는 감정을 담은 곡으로, 중독성 있는 피아노 리프와 웅장한 오케스트레이션이 특징인 노래다.

‘아직...’ 무대를 마친 후, 지세희는 "아직 널 잊지 못한 그리움과 미련을 담았다"며 "잔잔한 초반과 달리 후반으로 갈수록 남은 미련을 다 퍼붓듯이 달려간다"고 노래를 소개했다.

지세희는 지난 2012년 Mnet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서 TOP4에 이름을 올리며 주목받았다. '보이스 코리아'의 인연으로 친분을 유지해온 가수 유성은과 이예준은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 지세희를 응원을 하러 왔다.

이예준은 "이번 노래가 지세희와 정말 잘 어울린다"며 "11년 동안 염원해왔던 차트인 소원을 이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유성은 역시 "지세희의 노래 실력을 많은 사람이 알았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노래를 자주 발매해 더욱 사랑받았으면 한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 지세희 (사진=문찬희 기자)
▲ 지세희 (사진=문찬희 기자)

앞으로 하고 싶은 활동에 대해 지세희는 “방송 활동을 많이 하고 싶다"며 "MBC 예능 '라디오 스타'처럼 얘기 나눌 수 있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고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소 운동도 좋아하다 보니 달려야 하는 SBS 예능 '런닝맨'도 좋다"며 "뭐든 하고 싶다. 인간 지세희를 보여 줄 수있는 방송이 있다면 뭐든 하고싶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지세희는 뛰어난 실력 덕분에 다양한 드라마의 OST를 가창했지만, 본인의 이름을 건 솔로곡은 오랫동안 만날 수 없었기에 이번 신곡을 대하는 각오와 감회는 남달랐다. 이에 “처음이라 생각하고 다시 시작했다”며 "신인의 자세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가수 꿈을 키울 때부터 전국 투어를 하는 것이 목표라고 알린 지세희는 “팬분들이 항상 현장에서 듣는 라이브가 더 좋다고 해주신다"며 "그래서 항상 가까이서 팬분들을 만나고 싶다"고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쇼케이스 말미 지세희는 "제가 록발라드를 주로 하다 보니 김경호 선배의 노래를 좋아한다"며 "그동안 여성 가수들이 하지 않았던 노래에 도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나아가 "예전의 노래들을 저만의 색깔로 리메이크해보고 싶다"며 "또 '이 노래는 지세희만 가능하겠는데?'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지세희의 신곡 ‘아직...’은 11일 정오 발매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