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 "연기 비결? 대본 구멍 날 때까지 본다"
▲ '포레스트' 박해진 "연기 비결? 대본 구멍 날 때까지 본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 '포레스트' 박해진 "연기 비결? 대본 구멍 날 때까지 본다"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배우 박해진이 드라마 현장에서도 남다른 연기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

현재 방영 중인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는 박해진이 촬영 현장에서 열정적인 자세로 동료 배우들과 제작진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 

박해진의 모든 드라마 스틸 컷 중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장면은 대본을 숙지하고 있는 모습이다. 항상 감독님과 디렉션을 맞추고 카메라 리허설을 적극 참여하며 준비한 연기를 100% 펼치고 있다. 이처럼 철저한 대본 분석을 통해 박해진은 극중 강산혁 역의 의상부터 말투까지 하나하나 세심하게 만들어 역할을 완벽히 해내고 있다.

후배들이 연기에 대해 물어보면 박해진은 "대본을 구멍이 날 때까지 보라고 한다"며 "자신에게 맞는 대사를 만든다는 건 결국 대본 안에서 답을 찾을 수 있다"고 자신만의 연기 비결을 전한다.

한편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