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라도’ 전도연 “작품의 매력? 제가 처음부터 나오지 않는다는 것”(인터뷰)
▲ ‘지푸라기라도’ 전도연 “작품의 매력? 제가 처음부터 나오지 않는다는 것”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지푸라기라도’ 전도연 “작품의 매력? 제가 처음부터 나오지 않는다는 것”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전도연이 ‘지푸라기라도’의 매력을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전도연이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 인터뷰로 만났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극중 전도연은 과거를 지우고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로 분한다.

그간 전도연은 다양한 작품에서 깊고 절절한 감정선을 선보이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그러나 ‘지푸라기라도’에서는 극 중반 강렬한 등장으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도연은 “이 시나리오의 가장 큰 매력은 제가 처음부터 나오지 않는다는 거였다”면서 웃더니 “이야기도 재미있었지만 ‘전도연이 처음부터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 정말 매력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백두산’에도 제가 잠깐 나왔는데 관객들이 ‘전도연 닮은 사람이야?’라고 했다더라”며 “장르적으로 크게 바뀌지 않고 분량만 줄어들었는데도 관객들이 새로워하시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푸라기라도’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