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침입자’ 김무열 “‘스릴러 장인’ 부담스러워... 아직 초년생이다”
▲  ‘침입자’ 김무열 “‘스릴러 장인’ 부담스러워... 아직 초년생이다” (사진=문찬희 기자)
▲ ‘침입자’ 김무열 “‘스릴러 장인’ 부담스러워... 아직 초년생이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무열이 ‘스릴러 장인’ 수식어에 관해 이야기했다.

영화 ‘침입자’ 제작보고회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무열, 송지효, 손원평 감독이 참석했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 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 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가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영화 ‘기억의 밤’, ‘악인전’ 등 다수의 스릴러 영화에 출연하며 장인으로 떠오른 김무열은 ‘침입자’로 또 한 번 스릴러에 도전한다. ‘스릴러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들은 김무열은 “부담스럽다”며 혀를 내둘렀다.

김무열은 “‘스릴러 장인’이라는 단어는 부담스럽다”며 웃더니 “장인까지는 아직 되지 못했고, 스릴러 초년생, 신입사원인 거 같다”고 대답했다.

나아가 김무열은 “졸업반은 아직 못 된 3학년 정도 되는 거 같다. 스릴러 장르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하지는 않았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침입자’는 오는 3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