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SNS] 장문복, 전 여친 폭로에 심경고백 “선 넘지 말아야지”
▲ 장문복 (사진=문찬희 기자)
▲ 장문복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리미트리스 장문복이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폭로 글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12일 장문복은 SNS를 통해 “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구속은 좋은 추억마저.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라고 밝혔다.

이어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 좋아하는 마음이라고 모든 게 용서되는 건 아니다.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줄임말)”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폭로 글을 올렸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장문복과 만나게 된 과정부터 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밝히며 “나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해서 적게 됐다. 거짓 아닌 진실”이라고 폭로했다. 

지인들과 술자리에서 장문복을 처음 만났다고 밝힌 A씨는 첫 만남부터 장문복이 성희롱과 스킨십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장문복은 자신과 교제 중에도 다른 여성들과 연락을 이어갔고,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도 자신 외에 다른 여자를 초대했다고 말했다. 

한편 Mnet ‘슈퍼스타K2’와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유명세를 치른 장문복은 지난해 7월 리미트리스로 데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