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윤-정수정-문정희-윤박-이현욱, ‘써치’ 출연 확정... DMZ 배경(공식입장)
▲ 장동윤-정수정-문정희-윤박-이현욱, ‘써치’ 출연 확정... DMZ 배경 (사진=문찬희 기자)
▲ 장동윤-정수정-문정희-윤박-이현욱, ‘써치’ 출연 확정... DMZ 배경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장동윤, 정수정, 문정희, 윤박, 이현욱이 드라마 ‘써치’ 출연을 확정 지었다.

OCN의 네 번째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측이 13일 장동윤, 정수정, 문정희, 윤박, 이현욱의 캐스팅 소식을 전했다. 

'써치'는 국내 최초 DMZ를 배경으로 한 밀리터리 스릴러로, 최전방 비무장지대에서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이 시작되고 이곳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구성된 최정예 수색대의 이야기를 담는다. DMZ에 숨겨진 비밀들과 각자의 목적을 숨긴 채 모여드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긴장감 넘치는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영화 ‘시간 위의 집’, ‘무서운 이야기’의 임대웅 감독이 연출로 나서며 다수의 영화에서 극본, 연출을 맡았던 구모 작가와 고명주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특히 장동윤, 정수정, 문정희, 윤박, 이현욱이 캐스팅을 확정 지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먼저 장동윤은 말년 병장이자 군견병 용동진 역을 맡는다. 전역 날짜만 기다리던 중 뜻밖에 정찰 추적견 맥아더의 핸들러 역할로 수색대에 합류한다. 

정수정은 완벽한 스펙의 육군 중위 손예림으로 분한다. DMZ에서 일어난 정체불명의 사건을 파악하기 위해 특임 장교로 투입돼 두뇌와 체력을 겸비한 만능 군인으로서 색다른 걸크러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문정희는 특전사 대테러 팀장 출신 예비역으로 DMZ 기념관 해설사로 일하고 있는 김다정을 연기한다. 민통선 인근에서 가족과 조용히 살아가려던 중 수색대 합류 제안을 받게 되는 인물이다. 

윤박은 엘리트 장교 송민규를 맡았다. 가장 먼저 수색대 팀장에 자원하지만, 상관의 컨트롤로도 제어가 안 되는 리더형으로 팀을 구하기도, 위험에 빠뜨리기도 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이현욱은 참된 군인 정신의 소유자이자 수색대의 부팀장을 맡게 되는 이준성으로 나선다. 작전 중 극한 상황에 놓이자 팀장인 송민규에게 때때로 반기를 들며 그와 대립하는 인물이다. 과연 한 팀으로 묶이게 되는 이들이 어떤 호흐블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써치’는 올해 하반기 중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