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측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안받은 작품 맞다... 출연 검토 중"(공식입장)
▲ 윤균상 측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안받은 작품 맞다... 출연 검토 중" (사진=제니스뉴스 DB)
▲ 윤균상 측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안받은 작품 맞다... 출연 검토 중"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윤균상 측이 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출연 물망에 올랐다.

소속사 후시크리에이티브 관계자는 13일 제니스뉴스에 "MBC 새 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출연을 제안받은 건 맞다. 현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 '엄마'를 연출한 오경훈 PD가 연출을, '하녀들', '대군-사랑을 그리다'를 집필한 조현경 각자가 극본을 맡은 작품으로, 누구나 행복해질 자격이 있다고 외치는 고통 끝 구원 힐링 드라마다.

윤균상이 제안받은 서환은 사랑하는 여자를 형수로 맞이하게 되면서 갈등에 휩싸이는 인물이다. 

한편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올해 하반기 중 방영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