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마리 퀴리' 김소향 "많은 대사량, 특히 수학공식 외우기 어려워"
▲ 김소향 (사진=문찬희 기자)
▲ 김소향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배우 김소향이 연기를 하며 어려웠던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뮤지컬 '마리 퀴리' 프레스콜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태형 연출, 천세은 작가, 최종윤 작곡가, 배우 임별, 김지휘, 양승리, 김아영, 이예지, 장민수, 주다은, 조훈, 김소향, 리사, 정인지, 김히어라, 이봄소리 등이 참석했다.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대표적 연구 업적인 라듐의 발견과 그로 인해 초래되는 비극적인 사건들을 통해 좌절에 맞서는 인간의 숭고한 용기와 삶의 가치를 돌아보게 하는 뮤지컬이다.

폭팔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로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김소향은 강인함과 섬세함을 동시에 지닌 마리 퀴리를 초연에 이어 재연에서도 표현해냈다.

이날 김소향은 "많은 대사량이 조금은 힘들다. 특히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수학공식들을 외워야 하는 게 쉽지 않다"라며 "그러나 행복했다. 연출가님이 워낙 많은 것을 알고 있어 저희 배우들을 직접 이해시켜주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소향은 “사실 드라마와 음악이 잘 녹아들면 연기하는 배우가 그렇게 힘들지 않다. 음악과 드라마가 아름답게 잘 연결돼 있어서 배우들이 편하게 연기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마리 퀴리'는 오는 3월 2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만나볼 수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