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 초연 10주년 기념 화려한 라인업... 100회 출연 기록 달성
▲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 초연 10주년 기념 화려한 라인업... 100회 출연 기록 달성 (사진=)
▲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 초연 10주년 기념 화려한 라인업... 100회 출연 기록 달성 (사진=페이지1, 알앤디웍스)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가 초연 10주년을 기념하며 화려한 라인업을 선보였다.

오는 28일부터 5월 17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되는 '마마, 돈 크라이'는 1차 팀과 2차 팀으로 나눠 무대에 오른다. 관객들과 먼저 만나는 1차 팀으로는 오리지널 캐스트 송용진, 허규, 고영빈을 필두로 송유택, 최민우, 고훈정, 이충주, 노윤이 출연한다.

송용진, 허규, 고영빈은 이번 시즌 공연을 통해 각각 100회 이상 출연 기록을 달성하며 '마마, 돈 크라이'의 10년 역사를 증명한다. 지난 2010년 초연부터 '마마, 돈 크라이'와 함께 해온 허규는 오는 3월 3일 150회 공연을 달성한다. 초연 이후 2인 극으로 재편 헤 지금의 틀을 갖춘 지난 2013년 공연부터 참여한 송용진은 120회 출연이라는 기록을 앞두고 있다. 지난 2016년 네 번째 시즌 공연 이후 오랜만에 '마마, 돈 크라이'에 이름을 올린 고영빈은 오는 2월 28일 개막과 함께 100회 공연을 달성해 드라큘라 백작 역으로는 최다 출연이라는 타이틀을 가진다.

송용진과 허규가 맡은 프로페서V는 학문에는 완벽하지만 그 외의 모든 것은 어딘가 부족한 어리숙한 천재다.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기 위해 드라큘라 백작과 피의 거래를 하고, 매력 넘치는 뱀파이어로 다시 태어나는 등 이들은 한 무대 위에서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준다.

모노로 진행된 초연과 달리 두 번째 시즌 공연부터 드라큘라 백작이라는 독립된 캐릭터가 등장했다. 고영빈은 2인 극으로 재편한 지난 2013년부터 참여해 끝없는 삶을 이어가는 캐릭터의 허무함과 뱀파이어 특유의 매력이 혼재된 캐릭터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처럼 각 캐릭터의 시초를 완성한 오리지널 캐스트의 관록 넘치는 무대에 또 한 번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시즌 새롭게 합류한 최민우와 노윤 역시 강렬한 존재감을 예고하고 있다. 최근 물오른 연기력으로 호평받았던 최민우는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어린아이부터 성인, 뱀파이어의 삶을 선택하기 전과 후의 모습 등 변신을 거듭하는 프로페서V를 소화하며 주목받는 신예의 저력을 입증할 전망이다. 드라큘라 백작 역의 노윤 역시 등장만으로 객석을 압도하는 아우라와 특색 있는 중저음의 보이스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며 새로운 드라큘라 백작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깊어진 배우들의 연기와 신예들의 패기 넘치는 무대로 기대감을 더한 '마마, 돈 크라이'는 오는 28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개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