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앓이] 이제 4회 남았다! '낭만닥터 김사부2', 아직 풀리지 않은 궁금증 4
▲ 이제 4회 남았다’! 낭만닥터 김사부2’, 아직 풀리지 않은 궁금증 4 (사진=삼화네트웍스)
▲ 이제 4회 남았다! '낭만닥터 김사부2', 아직 풀리지 않은 궁금증 4 (사진=삼화네트웍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가 이제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풀리지 않은 궁금증들이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지난 11일 방송된 12회는 닐슨코리아 수도권-전국-2049 시청률에서 화요일 방송된 전 채널 중 1위를 달성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현재 ‘낭만닥터 김사부2’는 파죽지세 시청률 상승세만큼이나, 풀려야 할 스토리들이 남아있는 상황. 김사부(한석규 분)-차은재(이성경 분)-서우진(안효섭 분)을 비롯해 지난 12회 엔딩에서 등장해 충격을 선사한 ‘낭만닥터 김사부1’ 신 회장(주현 분)의 오른팔 주 지배인(서영 분)에 이르기까지 각각의 사연들이 밀도 높은 반전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막판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못하게 만들고 있는, 심상치 않은 ‘궁폭(궁금증 폭주) 포인트’ 4가지를 정리해봤다. 

◆ 김사부: 박민국을 참아주는 이유 & '모난돌 프로젝트'는 무엇?

▲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 (사진=삼화네트웍스)
▲ '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 (사진=삼화네트웍스)

김사부는 박민국(김주헌 분)의 검은 계획에 의해 돌담병원이 사면초가에 빠져있는데도 배문정(신동욱 분)에게 돌아가는 상황에 대해 그저 보고만 받았다. 이때 참다못한 배문정이 “지금 이 상황, 얼마든 뒤집을 수 있으시잖아요. 마음만 먹으면 박민국 원장까지 전부 다”라며 김사부가 드러내지 않고 있는 비밀스러운 힘에 대해 언급하자, 김사부는 “히든카드는 언제나 마지막 순간에 쓰는 거야”라며 천천히 박민국에게 대응할 의사를 내비쳤다. 

더불어 김사부는 샌디에이고로 교환연수를 떠난 윤서정(서현진 분)이 보낸 새로운 치료법과 수술법, 그리고 치료 과정에 관한 내용들을 컴퓨터 화면으로 훑어보면서 기분 좋게 전화 통화를 나눴다. 그리고는 이 내용들을 문서로 출력한 후 ‘모난돌 프로젝트(project)’라고 쓰인 파일 뭉치에 끼워 넣었다. 의욕적으로 불타는 김사부의 눈빛이 담기면서 김사부가 추진 중인 모난돌 프로젝트는 무엇인지, 사면초가 위기의 돌담병원을 구해낼 방법은 어떤 것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 차은재: 김사부 처방약으로 트라우마 완전 극복?

▲ '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 (사진=삼화네트웍스)
▲ '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경 (사진=삼화네트웍스)

지난 12회에서 차은재는 김사부의 지시와 인도에 따라 처음으로 자신이 이끌고 가는 수술 집도에 성공해 감격을 안겼다. 예상치 못한 출혈이나 혈관 손상에 당황하는 차은재에게 김사부는 “집도의한테 본인의 의지라는 게 중요한 거야. 의지가 확신이 되는 순간, 수술도 성공할 확률이 높아지거든”이라면서 용기를 북돋았고 결국 차은재는 첫 집도를 완벽하게 마쳤다.

하지만 아직도 차은재는 김사부가 처방한 약을 먹은 후 심호흡을 하면서 수술실에 들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김사부의 빅피처대로 차은재는 김사부의 처방약으로 트라우마를 완벽하게 극복했을지, 김사부 처뱡약의 도움이 계속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서우진: 현준 선배의 계략으로 뒤틀어졌다! 의사 인생은 어떻게?

▲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사진=삼화네트웍스)
▲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사진=삼화네트웍스)

돌담병원에 적응해나가고 있던 서우진은 갑작스럽게 등장한 선배 임현준(박종환 분) 때문에 평정심을 잃어갔다. 삼진 병원 근무 당시 뒷돈 거래와 대리 수술 등으로 임현준을 내부 고발했던 서우진은 그가 꺼내놓은 구질구질한 변명에 폭발했고, 결국에는 자신이 유일하게 믿고 좋아했던 임현준에 대한 진심까지 터트려내면서 대성통곡했다.

하지만 서로에 대한 오열이 무색하게도 임현준은 서우진을 괴롭혔던 사채업자들을 찾아갔고, 급기야 사채업자들이 견인된 차은재의 차를 찾으러 간 서우진 앞에 나타났다. 이어 자취도 없이 사라져버린 서우진을 애타게 부르는 차은재의 목소리만이 울려 퍼지면서, 서우진이 처한 절체절명의 위기에 궁금증이 쏠린다.

◆ 주 지배인: 김사부 앞에 갑자기 등장! 신 회장을 찾는 도윤완?

▲ '낭만닥터 김사부2' 서영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화면 캡처)
▲ '낭만닥터 김사부2' 서영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화면 캡처)

지난 12회 엔딩에는 시즌1에서 신 회장(주현 분)을 깍듯이 보필하던, 주 지배인이 등장, 새로운 미스터리를 증폭시켰다. 김사부 진료실 앞에 서 있던 의문의 남자가 고개를 숙이는 가운데, 안에 앉아있던 주 지배인이 일어서며 “오랜만입니다 김사부”라고 인사를 건넸다. 반가운 눈빛으로 인사를 받는 김사부의 모습이 담기면서 예사롭지 않은 기운을 뿜어냈다.

특히 이전 방송분에서 김사부와 박민국 간의 격한 싸움을 붙여놓은 도윤완(최진호 분)은 애타게 신 회장을 찾았지만 응답을 해주지 않아 초조해하는 모습이 담겼던 터. 도윤완의 전갈을 받은 신 회장은 왜 연락을 하지 않는 건지, 주 지배인이 무슨 연유로 김사부를 찾아오게 된 것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