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상우 “제게 ‘간택’은 터닝 포인트, 새로운 시작점 됐다”(인터뷰)
▲ 도상우 “제게 ‘간택’은 터닝 포인트, 새로운 시작점 됐다” (사진=문찬희 기자)
▲ 도상우 “제게 ‘간택’은 터닝 포인트, 새로운 시작점 됐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도상우가 드라마 ‘간택’의 의미를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도상우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TV조선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간택’은 경사스러운 국혼일을 습격한 괴한들의 총에 왕비가 즉사한 후 사상 초유의 두 번째 간택이 발발하게 되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다. 극중 도상우는 거리 인생에서 하루아침에 왕위 계승 서열 1위 대군이 된 남자 이재화로 분했다.

이번 작품으로 도상우는 데뷔 첫 사극과 사투리 연기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또한 순박함과 야망을 품은 이재화의 두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도상우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에 도상우에게 ‘간택’은 어떤 작품인지 묻자 “터닝 포인트”라는 답을 내놓았다. 

도상우는 “새로운 시작이라는 느낌이 크다. 저라는 사람을 다시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면서 “초심으로 돌아가서 더 열심히 준비해야겠다는 마음도 생겼다. 이 작품을 통해 부족한 부분도 많이 봐서 다른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나아가 도상우는 “지금은 좋은 모습을 많이 봐주셔서 ‘다음 작품에서 못 하면 어떡하지?’라는 부담감도 있다”며 “그 부담을 떨쳐내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간택’은 최고 시청률 6.3%(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9일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