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앞머리 자를까? 말까?' 조이부터 이주빈까지 앞머리 스타일 5
▲ (사진=)
▲ '앞머리 자를까? 말까?' 조이부터 이주빈까지 앞머리 스타일 5 (사진=조이 SNS)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앞머리 자를까? 말까?' 여자들의 평생 고민거리이자, 마치 답이 없는 문제 같다. 내리고 없애고를 반복하는 우리들처럼 스타들 또한 앞머리에 잦은 변화를 주며 늘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이에 조이부터 이주빈까지 스타들의 앞머리 유, 무 스타일을 비교해봤다.

▶ 레드벨벳 조이

▲ 조이 (사진=제니스뉴스 DB, 조이 SNS)
▲ 조이 (사진=제니스뉴스 DB, 조이 SNS)

그룹 레드벨벳 조이는 이마가 훤히 드러난 앞머리 없는 헤어스타일로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과즙 미모'를 발산했다. 또 쨍한 레드 컬러로 염색한 헤어는 상큼하면서도 합한 무드가 느껴진다.

앞머리를 낸 조이의 모습은 그전과는 180도 다른 매력을 보인다. 눈썹을 가리는 길이감의 풀뱅 앞머리 스타일은 귀여운 이미지에 섹시美까지 더했다. 여기에 반묶음 헤어스타일은 페미닌한 무드는 물론 펑키 한 느낌까지 준다.

▶ 배우 강민아

▲ 강민아 (사진=제니스뉴스 DB, 강민아 SNS)
▲ 강민아 (사진=제니스뉴스 DB, 강민아 SNS)

배우 강민아의 앞머리 없는 헤어스타일은 자신이 갖고 있는 또렷한 이목구비의 매력을 한층 더 돋보이게 한다. 또 층이 나있는 머리카락에 웨이브를 연출한 스타일은 성숙하고 세련된 매력을 배가시킨다. 

이에 반해 앞머리가 있는 헤어스타일에는 아이 같은 귀여움을 뽐낸다. 흑발의 긴 머리와 이마를 다 덮은 짧은 풀뱅 앞머리의 조합은 강민아의 얼굴을 더욱 작아 보이게 하며, '풀뱅 앞머리는 촌스럽다'는 편견을 깼다.

▶ 에이프릴 나은

▲ 나은 (사진=제니스뉴스 DB, 나은 SNS)
▲ 나은 (사진=제니스뉴스 DB, 나은 SNS)

그룹 에이프릴 나은은 짧은 단발머리의 앞머리 없는 헤어스타일로 신비롭고 성숙한 이미지를 보인다. 머리카락 끝부분에 레이어드를 해 무겁지 않게 연출했다. 특히 앞머리 없는 2:8 가르마는 세련美를 더한다.

내추럴하게 앞머리를 내린 나은은 자연스럽고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몇 가닥 없는 앞머리로 살짝살짝 보이는 이마는 더 멋스럽게 연출된다. 또 대충 묶은 듯한 머리와 머리카락 끝부분의 뻗침이 포인트다.

▶ 배우 강한나

▲ 강한나 (사진=제니스뉴스 DB, 강한나 SNS)
▲ 강한나 (사진=제니스뉴스 DB, 강한나 SNS)

배우 강한나는 중단발머리에 앞머리 없는 헤어스타일로 우아하면서도 지적인 무드를 뽐낸다. 7:3 가르마로 이마와 얼굴을 시원하게 드러내 깔끔한 이미지를 보인다.

앞머리를 시스루 뱅으로 내린 강한나의 모습은 사랑스러운 매력이 돋보인다. 조금 길게 자른 앞머리에 컬을 주어 풍성하게 연출해 발랄함도 더했다.

▶ 배우 이주빈

▲ 이주빈 (사진=제니스뉴스 DB, 이주빈 SNS)
▲ 이주빈 (사진=제니스뉴스 DB, 이주빈 SNS)

배우 이주빈은 앞머리 없는 생머리에 5:5 가르마를 연출해 섹시하면서도 통통 튀는 분위기를 드러낸다. 또 층을 많이 낸 헤어스타일로 시크하고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준다.

또한 이주빈은 자로 잰 듯 똑떨어지는 단발머리에 풀뱅 앞머리로 청순한 이미지를 풍긴다. 세팅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헤어스타일로 수수하면서도 러블리함을 한층 극대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