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속쏙]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VS 유재명, 아슬한 재회... 동시간대 시청률 1위
▲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VS 유재명, 아슬한 재회...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VS 유재명, 아슬한 재회...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가 거침없는 상승세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6회는 전국 11.6%, 수도권 12.6%(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해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안방을 씹어 먹은 박서준의 사이다 반란이 시청자들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날 박새로이(박서준 분)는 장가그룹과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을 향한 반격에 나섰다. 그의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감지한 장회장은 직접 단밤포차를 찾았고 10여 년 만에 다시 마주한 두 사람의 아슬한 재회가 뜨거운 격돌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박새로이는 단밤 멤버들과 오수아(권나라 분) 앞에 자신의 꿈을 털어놓았다. 그건 바로 단밤포차의 프랜차이즈를 내는 것. 직원들은 깊은 믿음으로 그 꿈에 힘을 더했다. 이를 지켜보던 오수아는 장회장의 요구를 다시 떠올리며 깊은 고민에 잠겼다. 여기에 당돌한 디펜스로 박새로이와 오수아의 사이를 가로막은 조이서(김다미 분)와 오수아의 두 사람의 신경전은 더욱 팽팽해졌다. 박새로이를 좋아한다는 고백에 오수아는 "새로이는 날 좋아해"라며 미소 지었고 "그럼 어쩔 수 없네요. 언니, 망가져야겠다"라는 조이서의 싸늘한 경고가 이들의 관계 변화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둘째 아들 장근수(김동희 분)까지 단밤포차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장회장은 박새로이의 존재가 더욱 거슬렸다. 박새로이에 대해 묻는 장회장에게 오수아는 "무모하고 어리석습니다. 부드러우면서도 단단합니다. 목표를 세워두면, 더딜지는 몰라도 확실히 나아갑니다"라고 평가했다. 코웃음 치는 장근원(안보현 분)과 달리 "장가도 처음엔 작은 포차였다. 목표가 확고한 사람의 성장은 무서운 법이야"라는 장회장의 눈빛은 이전과 달라져 있었다.

오수아는 끝내 박새로이를 등지고 장가의 장회장을 따르기로 했다. "난 계속 내 삶에 충실히 살기로 했어"라며 "지금껏 장가 사람으로 살았고 앞으로도 그럴 거야"라고 박새로이에게 그동안의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다정한 두 사람을 목격한 장근원은 아버지에게 박새로이에 대한 계획을 물었다. 하지만 견제하며 신경 쓰는 모습과 달리 "확고한 목표를 갖고도 10년간 한 일이 고작 가게 하나"라는 그는 "오실장이 내 사람인가 아닌가 파악할 가늠좌"였다며 박새로이를 무시했다. 그 말에 장근원은 의기양양했다. 방송 출연 관련 미팅에서 박새로이를 만난 그는 장회장의 무시와 조롱 섞인 말들로 그를 흔들었다.

결국 장근원으로 인해 단밤포차의 방송 출연 기회도 무산됐다. 과거 악연으로 시작된 장가그룹과의 피할 수 없는 라이벌 관계로 박새로이는 오수아의 만남에도 괜스레 마음이 쓰렸다. 그의 한결같은 마음을 지켜봐 온 조이서는 단밤포차 신고자의 진짜 정체를 밝혔다. 오수아의 짓이 아니었음을 알게 된 박새로이는 그가 홀로 힘들어했을 시간에 미안해하며 손을 잡았다. 애써 밀어내는 오수아에게 "네가 뭘 해도 난 끄떡없고, 네가 더는 힘들지 않게 장가, 내가 끝내줄게"라고 외치는 박새로이의 선전포고가 심박수를 높였다.

박새로이는 이미 오래 전부터 반격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날 방송 말미 펀드 매니저가 된 이호진(이다윗 분)과의 통화에서는 8년 전 폭락 중인 장가그룹에 아버지의 사망보험금을 투자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궁금증을 더했다. 여기에 자신이 가진 자금을 모두 장가그룹에 넣으며 박새로이가 총 19억 원의 주식을 보유한 주주로 급부상하는 반전은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박새로이의 한 방에 광기 어린 웃음을 짓던 장대희 회장은 단밤포차를 찾았다. 서로를 마주한 박새로이와 장대희의 아슬한 재회가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태원 접수에 이어 업계 1위 장가그룹까지 위협하는 박새로이의 복수를 예고한 가운데, 결코 만만치 않은 상대 장대희 회장은 어떤 반격을 펼칠지 벌써부터 흥미진진하다. 또한 새로운 아르바이트생 김토니(크리스 라이언 분)의 등장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원작에 없던 오리지널 캐릭터의 출격에 더욱 다채로워질 이야기를 기대케 한다. 김토니의 합류로 완성된 '단밤져스'와 박새로이가 펼쳐나갈 뜨거운 반란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