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박신혜 “‘콜’ 촬영하며 나도 모르던 내 모습 발견했다”
▲ 박신혜 “‘콜’ 촬영하며 나도 모르던 내 모습 발견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 박신혜 “‘콜’ 촬영하며 나도 모르던 내 모습 발견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박신혜가 새로운 모습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콜’ 제작보고회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이충현 감독이 참석했다.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극중 박신혜는 우연한 전화를 통해 과거를 바꾸려는 서연으로 분한다.

올해로 데뷔 17년을 맞이한 박신혜는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캐릭터로 변신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 속 박신혜는 짧게 자른 머리와 스릴러 장르에 걸맞은 연기력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박신혜는 “지금까지 드라마와 영화를 통틀어 가장 강렬한 역할”이라며 “서연을 연기하면서 저 또한 제가 모르던 제 모습을 발견하게 됐다. 촬영하면서도 영화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번 작품에서 처음으로 숏컷에 도전했다. 느낌이 많이 다른데 보시는 분들도 그렇게 느낄 것”이라고 이미지 변신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콜’은 오는 3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