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콜’ 김성령 “박신혜와 첫 모녀 호흡, 많이 의지하며 촬영했다”
▲  (사진=문찬희 기자)
▲ ‘콜’ 김성령 “박신혜와 첫 모녀 호흡, 많이 의지하며 촬영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성령이 박신혜와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영화 ‘콜’ 제작보고회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이충현 감독이 참석했다.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극중 김성령은 딸 서연(박신혜 분)을 지키려는 서연 엄마로 분한다.

앞서 드라마 ‘미남이시네요’, ‘상속자들’을 통해 박신혜와 호흡을 맞췄던 김성령은 ‘콜’을 통해 처음으로 모녀 연기를 펼친다. 김성령은 실제 모녀가 된 것처럼 박신혜에게 의지하며 촬영했다는 후문을 전했다.

김성령은 “이번 작품에서 처음으로 신혜가 딸이 됐는데, 이전까지 작품을 같이 해서가 아니라 늘 딸처럼 느껴진다”며 박신혜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딸이 있으면 이렇게 친구 같은 느낌이 드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보통 엄마들이 딸에게 많이 의지하는데 촬영하면서도 신혜에게 정말 많이 의지하며 친구처럼 편하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콜’은 오는 3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