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찾아' 박민영 "교복 촬영? 제 나이에 입어 죄송하다"
▲ (사진=)
▲ 박민영 (사진=JTBC)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배우 박민영이 극중 교복을 입은 소감을 전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한지승 감독, 배우 박민영, 서강준, 문정희, 이재욱, 김환희가 참석했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 분)을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 드라마다.

앞서 공개된 ‘날찾아' 하이라이트 영상은 박민영이 교복을 입은 장면이 담겨 많은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박민영은 "우선 제가 아직도 교복을 입어 죄송하다"며 "극중 어른이 된 해원의 회상 장면이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그 회상 장면에서 아역을 쓰기엔 연결이 안 되는 장면이 많아 제가 교복을 입고 촬영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날찾아’는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