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종협 “‘스토브리그’로 데뷔 이뤄... 다음 목표는 대본 리딩하는 역할”(인터뷰)
▲ 채종협 “‘스토브리그’로 데뷔 이뤄... 다음 목표는 대본 리딩하는 역할” (사진=문찬희 기자)
▲ 채종협 “‘스토브리그’로 데뷔 이뤄... 다음 목표는 대본 리딩하는 역할”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채종협이 연기자로서의 목표를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채종협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다. 극중 채종협은 드림즈의 투수 유망주이자 야구 바보 유민호로 분했다.

이번 작품은 채종협의 지상파 드라마 데뷔작이다. ‘스토브리그’를 통해 배우로서 첫발을 내디딘 채종협은 작은 목표부터 차근차근 이루며 꾸준히 연기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채종협은 “‘스토브리그’를 들어가며 일차적인 목표는 데뷔였다”며 “포털 사이트에 채종협이라는 이름을 검색했을 때 프로필이 올라가고 경력에 하나라도 적혀있길 바랐다. 이 작품을 하며 모든 걸 다 이뤘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나아가 채종협은 “다음 목표는 작품에 들어갔을 때 테이블에 앉아서 대본 리딩을 하는 것”이라며 웃더니 “조금 더 먼 목표는 10년, 20년이 걸리더라도 ‘역시’라는 수식어가 붙는 배우가 되고 싶다. 이런 목표들이 제게는 동기 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한편 ‘스토브리그’는 최고 시청률 19.1%(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14일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