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 7’ 선주문 402만 장 돌파
▲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선주문량이 402만 장을 넘어서며 새 역사를 썼다.

앨범 유통사인 드림어스컴퍼니에 따르면, 방탄소년단(BTS)의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소울 : 7(MAP OF THE SOUL : 7)’은 지난 17일 기준 선주문 402만 장을 돌파했다. 이는 국내외 선주문량을 드림어스컴퍼니에서 집계한 수량이며, 방탄소년단의 앨범 역대 최다 선주문량이다.

오는 21일에 발매되는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7’은 예약 판매를 시작한 지난 1월 9일부터 일주일 만에 342만 장을 돌파하며 화려한 컴백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지난 17일에는 타이틀곡 ‘온(ON)’을 포함해 총 20곡으로 구성돼 있는 새 앨범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하며, 컴백에 대한 전 세계 팬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1일 오후 6시 네 번째 정규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7’을 전 세계 동시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