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후속곡 활동도 원해… ‘Black Or White’ 그냥 넘기면 안 돼”(인터뷰)
▲ 드림캐쳐 (사진=드림캐쳐컴퍼니, 디자인=엄윤지 디자이너)
▲ 드림캐쳐 (사진=드림캐쳐컴퍼니, 디자인=엄윤지 디자이너)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드림캐쳐가 새 앨범의 수록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그룹 드림캐쳐(DREAMCATCHER)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마이뮤직테이스트 사무실에서 첫 정규앨범 '디스토피아 : 더 트리 오브 랭귀지(Dystopia : The Tree of Language)'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드림캐쳐 시연은 활동 계획에 대해 “정규앨범 발매 후 활동을 하다가, 중간에 일본 컴백이 예정돼 있어서 다녀올 예정이다”라면서 “바람이 있다면, 정규앨범인 만큼 후속곡 활동도 하고 싶다. 너무 좋은 곡들이 많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원하는 후속 활동곡에 대한 물음에 지유는 “저는 꾸준히 ‘블랙 오아 화이트(Black Or White)’를 밀고 있다.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퍼포먼스가 그려졌다. 이 곡은 그냥 넘기는 안 되는 곡이라는 생각에 꼭 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수아, 시연, 다미도 ‘블랙 오아 화이트’를 꼽았다. 특히 랩 메이킹에 참여한 다미는 “무대를 상상하면서 랩을 썼다. 가사를 쓰면서 이미 마음속으로 무대를 해버렸다. 진짜 한다면 즐겁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유현과 가현은 ‘인 더 프로즌(In The Frozen)’을 택했다. 가현은 “노래가 되게 좋다. 겨울이 가기 전에 무대를 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수아는 수록곡 중 타이틀곡 후보였던 ‘사하라(SAHARA)’를 언급하며 “타이틀곡 후보였던 만큼, 한 번은 무대로 보여드리고 싶다. 이전 곡인 ‘데자부’와 느낌이 비슷해서 타이틀곡이 안 됐다”라고 밝혔다.

한편 드림캐쳐는 지난 18일 ‘디스토피아 : 더 트리 오브 랭귀지’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스크림(Scream)'으로, 록을 기반으로 일렉트로니카 사운드와의 조화를 시도한 노래다. 중세는 물론, 현대에도 횡행하고 있는 '마녀사냥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