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기생충’ 박명훈 “해외에서 아무도 못 알아 봐... 영화처럼 지낸다”
▲ ‘기생충’ 박명훈 “해외에서 아무도 못 알아 봐... 영화처럼 지낸다” (사진=문찬희 기자)
▲ ‘기생충’ 박명훈 “해외에서 아무도 못 알아 봐... 영화처럼 지낸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박명훈이 해외에서의 인기를 이야기했다.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이 참석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극중 박명훈은 영화의 모든 키를 쥐고 있는 인물 근세로 분했다. 근세의 존재 자체가 영화의 스포일러이기 때문에 박명훈은 영화 홍보 시기 당시 공식 석상에 서지 못하며 비밀에 부쳐져 있었다. 그렇기에 ‘아카데미 시상식’을 위해 오스카 캠페인 홍보가 더욱 의미 있을 수밖에 없었다.

이에 “해외에서의 인기를 실감하느냐”라는 질문에 박명훈은 “아무도 못 알아보셨다”라고 대답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박명훈은 “제 모습이 심하게 변해서 아무도 저를 몰라보더라”며 웃더니 “영화처럼 사는 거 같아 정말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대답했다.

한편 ‘기생충’은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에 이어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