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목표는 글로벌 아이돌 밴드" 디코이, 그 첫걸음인 'COLOR MAGIC'(종합)
▲ (사진=)
▲ 밴드 디코이 (사진=김은혜 인턴기자)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롤링컬쳐원에서 새롭게 선보인 5인조 밴드 디코이.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음악 시장으로 '글로벌 아이돌 밴드'로 도약하겠다는 디코이의 당찬 포부가 이뤄질 수 있을지 많은 이목이 쏠린다.

디코이(D.COY)의 데뷔 싱글 '컬러 매직(COLOR MAGIC)'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롤링홀에서 열렸다. 이날 사회는 가수 조문근이 맡았다.

먼저 성우는 “너무 떨린다. 쇼케이스를 하고 있다는 게 실감 나지 않는다"며 "앞으로 팬들이 생기고 팬들 앞에서 공연을 하게 되는 날이 돼서야 실감이 날 것 같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타이틀곡 '컬러 매직'은 멤버들이 서로가 가진 원석의 컬러를 그리워하는 이야기를 음악적으로 풀어낸 노래다.

특히 다섯 멤버는 원석 상징을 가진 세계관 속에서 디코이만의 이야기를 그려나갈 것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혁진은 "노래를 잇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 이야기를 총괄적으로 관통할 수 있는 세계관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각각 멤버별로 원석을 부여했고, 그에 맞는 색상을 의상으로 입었다"고 설명했다.

‘컬러 매직’ 무대를 마친 후, 성우는 "음원이 나오면 부모님과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싶다"며 "앞으로 더 재밌고 멋진 음악 들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국내 최고의 뮤직비디오 팀으로 손꼽히는 쟈니브로스가 메가폰을 잡아 탄생시킨 뮤직비디오 역시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도선은 "뮤직비디오 촬영 장면 중에 제가 오리를 보는 장면이 있었다. 작은 오리일 줄 알았는데, 가까이 가보니 너무 커서 살짝 무서웠다"며 "오리와 카메라 앵글에 함께 들어가는 촬영을 진행할 땐, 많은 고충이 있었다"고 전했다.

▲ (사진=)
▲ 밴드 디코이 (사진=롤링컬쳐원)

'디코이'라는 밴드 이름은 '유인하는 사람'이라는 뜻의 'DECOY'에서 따와, 록 음악을 기반으로 팝의 느낌과 서정적인 사운드로 대중을 사로잡겠다는 의미를 담아냈다. 

성우는 "처음 밴드 이름을 정할 때 많은 고민이 됐다. 인터넷으로 예쁜 영어 단어를 찾아보다가 'DECOY'라는 단어를 봤다"며 "그 단어의 뜻을 찾아보니 '사냥하다'는 뜻이더라. 그래서 저희는 '관객들을 사로잡자'는 뜻으로 밴드 이름을 디코이로 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외에서 10년을 거주하며 다양한 경험을 한 메인보컬 성우, 전국 합기도 대회 수상 경력을 보유한 서브보컬 정민 등 디코이는 각자의 개성과 실력을 두루 갖춘 멤버들로 구성됐다.

밴드 구성에 대해 정민은 "혁진이 먼저 밴드를 하고 싶다는 생각에 버스킹을 같이 할 멤버를 구하고 있었다. 그 과정에서 저와 원신과 함께하게 됐고, 회사 오디션을 진행했다"며 "이후 롤링홀에서 졸업공연을 하는 성우의 무대를 보고 밴드 메인 보컬을 맡아달라 얘기했다"고 전했다.

▲ (사진=)
▲ 밴드 디코이 (사진=롤링컬쳐원)

이날 진행자로 함께 한 조문근은 디코이의 가요계 데뷔를 응원했다. 조문근은 "이 친구들은 음악을 오래 했고, 워낙 잘하는 친구들인데 외모도 빛이 난다"라며 "대한민국을 흔들지 않을까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앞서 디코이는 5 세컨즈 오브 서머가 롤 모델이라 밝혔다. 이에 원신은 "저희가 5 세컨즈 오브 서머의 곡으로 공연도 많이 하고, 합주도 많이 했다"라며 "그 덕분에 우리가 이 자리에 있는 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 도선은 "저희가 아이돌 밴드라고 공개를 했지만, 우리가 생각하기 나름인 것 같다"며 "아이돌스러운 모습과 밴드의 모습을 모두 보여드릴 거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첫 데뷔 싱글인 만큼 멤버들의 각오와 감회도 남달랐다. 이에 대해 정민은 "일단 단기적인 목표는 많은 대중분들에게 다가가는 것이다"라며 "최종적인 목표는 저희 음악을 다양한 장르로 보여주면서 디코이만의 색깔을 확실하게 각인시키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디코이는 19일 오후 6시 '컬러 매직'을 발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