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스토브리그’ 조한선 ② 특별출연의 특별한 존재감, 임동규란 '인생캐'를 만나다
▲ ‘스토브리그’ 조한선 ② 특별출연의 특별한 존재감, 임동규란 인생캐를 만나다 (사진=미스틱스토리, 디자인=엄윤지 디자이너)
▲ ‘스토브리그’ 조한선 (사진=미스틱스토리, 디자인=엄윤지 디자이너)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매회 극이 끝난 뒤 배우들과 제작진 등 드라마를 위해 기여한 사람들의 이름이 적힌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간다. 스포츠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스토브리그’ 역시 마찬가지였다. 다른 점이 있다면 엔딩 크레디트의 가장 마지막에 등장한 이름, 바로 ‘특별출연 조한선’이다. ‘스토브리그’의 악동 4번 타자 임동규로 오랜만에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며 시청자들을 환호케 한, 특별출연이지만 그 누구보다 특별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극을 이끌어간 배우 조한선이다.

지난 14일 종영한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극중 조한선은 드림즈의 4번 타자 임동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동기들 가운데서 가장 마지막 순서로 입단했지만, ‘드림즈는 임동규만 피하면 된다’는 말이 생길 정도로 드림즈의 간판스타가 된 인물이다.

조한선은 임동규 그 자체였다. 극 초반 백승수와 치열한 대립으로 이야기의 텐션을 순식간에 끌어올렸고, 후반에는 잘못된 행동을 반성하고 야구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보여주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진짜 야구 선수라고 해도 믿을 만큼 완벽한 연기와 임동규의 서사에 생명을 불어 넣은 조한선.

최근 시청자들을 과몰입시키며 드림즈의 팬으로 만들어버린 조한선과 제니스뉴스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안녕하세요. 임동규입니다”라고 말문을 연 조한선은 인터뷰 중에도 자주 임동규로 빙의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한 유쾌한 시간을 이 자리에 전한다.

▶ 1편에 이어

▲ '스토브리그' 조한선 (사진=SBS)
▲ '스토브리그' 조한선 (사진=SBS)

Q. 특별출연이지만 인상적인 캐릭터를 만들었어요.
드림즈라는 팀 안에 임동규라는 왕국을 건설하려고 했어요. 임동규는 한 마리의 야생마예요. 승부욕이 넘치고 지는 걸 싫어해요. 그런데 야구라곤 하나도 모르는 단장이 와서 저를 비참하게 내쳐요. 물론 제가 나쁜 짓을 많이 했지만, ‘백승수를 다시 만났을 땐 대갚음해주겠다’고 생각하면서 연기했어요.

Q. 요즘 인기는 실감하나요?
제가 2015년부터 인스타그램을 했는데, 그때 한 지인이 넌 연예인이니까 모든 댓글에 다 댓글을 달아주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그때부터 하나하나 댓글을 달려고 노력했어요. 그런데 요즘은 좀 힘들더라고요. 원래 댓글이 70개 정도였는데, 지금은 300개가 넘어요. 하하. 많이 늦더라도 최대한 다 달려고 해요. 물론 좋은 댓글만 있는 건 아니에요. 특히 요즘엔 임동규에 대해 뭐라고 하시는 분들도 많더라고요. 욕이 하도 많이 달려서 안 좋은 댓글은 자동으로 차단되는 기능을 걸었는데, 제 휴대폰 알림에 다 뜨더라고요. 제가 알림을 다 켜놓거든요. 욕이 달려서 누르고 들어가보면 없어요. 하하. 저만 열심히 보고 있어요. 

Q. 가장 기분 좋았던 반응이 있다면요?
초반에 루틴 이야기기 많이 들리더라고요. 허리를 들어 재끼는 게 제 주특기였어요. 그런 점을 캐치해주시고 '선수 같다'고 반응해주셨어요. 어설프더라도 좋게 봐주셔서 참 감사했어요. 

Q. 역할에 대해서는 스스로 만족하나요?
연기를 오랫동안 해왔지만 여전히 정답도 모르고, 맞게 하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어요. 아직 멀었죠. 대한민국에서 연기 잘하는 분들 축에 들면서 아직 모자란 게 많아서 채워나가고 있어요. 다 같이 힘을 합쳐서 만든 드라마가 잘 돼서 좋은 거지, 제 연기를 보면 많이 아쉽고 부족해요.

Q. 앞으로 야구를 계속해볼 생각은 없나요?
제가 지금 사회인 야구에 나가면 큰일 나요. 실력이 들통날 거예요. 사실 임동규가 아닌 조한선은 잘 못 치거든요. 하하. 날아오는 공을 받는 게 쉽지 않더라고요. 임동규가 가서 삼진 받고 나가면 민망할 거예요. 전 열심히 응원만 할게요.

▲ '스토브리그' 조한선 (사진=SBS)
▲ '스토브리그' 조한선 (사진=SBS)

Q. 최근 유튜버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에요.
스쿠터와 캠핑에 대한 내용이에요. 제가 10년 넘게 스쿠터를 탔어요. 처음 시작할 땐 스쿠터를 타고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았어요. 유튜브도 몰랐었고요. 세월이 지나고 스쿠터로 할 수 있는 방송도 생기고, 또 제 취미를 궁금해하시는 분들도 있어서 시작했어요. 취미를 안 가지면 작품이 끝나고 밀려오는 공허함 때문에 힘들더라고요. 몸에 배어 있던 촬영 습관, 대본을 보려고 하는 본능, 머리에 떠오르는 것들이 한순간에 없어지니까 며칠 동안 멍하게 있어요. 그래서 취미를 가지려고 했고, 스쿠터에 캠핑을 얹어서 한번 시작해보면 좋을 것 같아서 친한 분들과 함께 유튜브를 하게 됐어요. 

Q.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해요.
우선 유튜브를 찍어야 해요. 또 지금 해보고 싶은 역할이 있어서 그 작품을 해보려고 해요. 단편영화고 지극히 평범한 부부를 다룬 작품이에요. 속 모를 아픔도 있고 부부 사이의 여백이 좋더라고요. 아이에 관한 이야기인데 한 번쯤 도전해보고 싶었고요. 제가 아이가 있다 보니까 이제는 시나리오를 바라보는 시각이 많이 달라졌어요. 

Q. 영화 ‘늑대의 유혹’ 이후 최고의 전성기라고 평가를 받고 있어요.
어떤 분이 "반해원(조한선 분)이 야구한다"고 하더라고요. 하하. 저에게 '늑대의 유혹'은 정말 감사한 작품이에요. 물론 그 작품이 벌써 16년 전인데 이제야 전성기라고 평가받는다는 건 제 필모그래피가 탄탄하지 않다는 말이라고 생각해요. 긴 시간 동안 저는 한다고 했지만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았고, 그만큼 부족하고 모자랐다는 이야기일 거예요. 앞으로 더 신중하게 작품도 고르고, 노력해서 임동규보다 대중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캐릭터를 만들어볼게요. 더 인상 깊게 남을 수 있는 캐릭터와 작품을 위해 노력하고 싶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