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유수빈 “최지우와 만난 소라게 패러디? NG 많이 났었다”(인터뷰)
▲ ‘사랑의 불시착’ 유수빈 ‘대세의 여유로운 미소’ (사진=문찬희 기자)
▲ 유수빈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유수빈이 ‘사랑의 불시착’ 속 최지우와 만난 장면을 회상했다.

제니스뉴스와 유수빈이 지난 19일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유수빈은 극중 5중대 중급 병사 김주먹 역을 맡아 활약했다.

극중 남한 드라마 열혈팬 캐릭터로 활약한 유수빈은 윤세리(손예진 분)의 도움으로 최지우와 만남을 갖는 장면을 연출했다. 당시 유수빈은 드라마 ‘천국의 계단’ 장면을 패러디하고, 권상우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소라게 모자를 착용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유수빈은 “아무래도 최지우 선배와 처음 뵙는 자리라 긴장이 많이 됐다. 늘 함께하던 5중대도 없어서 그런지 더 떨리더라. 그게 티가 났는지, 최지우 선배가 먼저 편하게 말 걸어주시고 편하게 대해주셨다. 덕분에 긴장감을 조금 덜고, 집중해서 연기할 수 있었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워낙 유쾌한 장면인 만큼, 촬영하면서 NG도 많이 났을 터. 이와 관련해 유수빈은 “너무 웃겼다. 당연히 NG도 많이 났고, 스태프분들도 많이 웃으셨다. 제가 웃음을 잘 못 참는 스타일이라 그런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로, 최고 시청률 21.7%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